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 "최순실 태블릿, 시제품 아닌 양산품"

"뒷면 스티커는 양산품 의미…2015년 8월 7일부터 양산 시작"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삼성은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사용했다고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공개한 태블릿PC는 시제품이 아닌 양산품이라고 12일 밝혔다.

앞서 박영수 특검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이날 브리핑에서 "(최 씨의) 태블릿 출시일은 2015년 8월 초로 안다. 그런데 저희가 예상하기로는 이메일이 사용된 날짜가 7월24일부터다"라며 "태블릿이 일반인에게 출시되기 전에 이미 (삼성) 임직원에게 시제품으로 나온 게 최순실에게 전달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삼성은 "이 특검보가 들고나온 제품 뒷면에는 하얀 스티커가 붙어 있는데, 이는 양산품이라는 뜻"이라며 "정식 출하를 거치지 않은 제품에는 그런 스티커를 붙일 수 없다"고 해명했다.

모든 제품 뒷면에 붙는 스티커에는 모델명, 시리얼넘버, IMEI넘버(디바이스 고유 번호), 제조 일자가 나온다고 삼성은 덧붙였다.

삼성은 이어 "이 특검보가 제시한 태블릿PC는 '갤럭시탭S2 골드'로, 이 모델은 2015년 8월 7일부터 양산되기 시작했다"며 "특검이 공개한 태블릿은 출시 전 최 씨 측에 제공될 가능성은 절대 없고, 가장 빨라도 8월 중순 이후에야 구입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 "최순실 태블릿, 시제품 아닌 양산품" - 1

freem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8: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