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초중고 영어회화 강사들 "고용 불안" 대책 촉구

"필요로 할 땐 언제고"… 일부 재계약 거부에 총력투쟁 예고
인천시교육청
인천시교육청[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의 초·중·고교에 근무하는 영어회화전문강사들이 교육청에 고용안정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강사들은 12일 성명에서 "인천시교육청이 영어회화전문강사들의 고용안정 책임을 계속 회피하면 총력투쟁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실용적인 영어회화 교육을 강화한다며 2009년 영어회화전문강사 제도를 도입했고 지난해 기준으로 인천에는 158개 초·중·고교에 총 168명의 강사가 근무하고 있다.

이들은 1년 단위로 학교와 근로계약을 체결하며 인건비는 교육청과 교육부가 각각 60%, 40%를 분담한다.

강사들은 "영어 사교육 열풍에 무너지는 공교육을 정상화하고 저소득층, 농어촌 학생에게도 균등한 교육기회를 제공한다는 사명감으로 근무하고 있지만 매년 극심한 고용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올해도 일부 강사가 학교로부터 재계약하지 않겠다는 통보를 받은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강사 채용을 개별 학교의 판단에 맡기지 말고 교육청이 직접 고용하거나 무기계약으로 전환하는 등 고용안정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영어회화전문강사 채용은 일선 학교가 교육과정 운영계획에 따라 개별적으로 결정하는 탓에 교육청이 일률적으로 결정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