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의중 공산당 지도부 비판말라"는 中 유명대학…사상통제 논란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중국 남부의 유명대학이 강의 중 공산당지도부와 헌법을 비판하지 못하도록 강제해 사상통제 논란이 일고 있다.

중국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 소재 중산(中山)대 총장실은 최근 헌법 비판과 당 지도자들 비판 등 강의실에서 해서는 안 되는 목록 10가지를 제시했다고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2일 보도했다.

이 목록에는 당 지도부와 헌법 비판 금지 이외에 종교와 미신 전파 금지 조항도 포함됐다.

강의실 내 휴대전화 사용과 음주 후 강의실 진입 등도 금지 목록에 올랐다.

중산대는 내부 인터라넷에 게시한 공지에서 이번 조치가 강의 의욕을 북돋우려는데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중산대가 최근 대학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려는 당국의 시도에 발맞추려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지난달 '전국 고등교육기관 사상정치공작회의'에서 중국 내 대학을 겨냥해 "공산당의 영도(지휘)를 철저히 따르고 교육의 모든 과정에서 사상정치 교육을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산둥(山東)건축대는 최근 마오쩌둥(毛澤東) 전 국가주석을 비판한 글을 올린 덩샹차오(鄧相超·61) 예술학원 부원장을 강제 해임했다.

중국의 국부 쑨원(孫文·1866~1925)이 90여 년 전 설립한 중산대는 중국 내에서 진보 성향의 대학으로 인식돼 왔다.

한 중산대 학생은 2015년 7월 졸업식에 레즈비언을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을 걸친 채 참석해 총장에게 평등권 요구에 동참하도록 촉구했고 작년에는 한 학생이 교과서에 동성애가 정신병으로 묘사된 것을 이유로 교육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중국 중산대 전경
중국 중산대 전경[SCMP 캡처]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6: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