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방화ㆍ고령화 파고 넘을 새로운 제주 농업정책 세운다

민간 농정 파트너 제주농업회의소 12월 설립
제주도청
제주도청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개방화, 고령화, 농업인구 감소에 대응해 제주 농업을 대전환하기 위한 새로운 농정체계가 구축된다.

제주도는 지난해 시행한 제주형 농산물 가격안정 관리제도 연구 용역에서 제시한 새로운 농정체계 개편안을 오는 12월까지 마련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달에 제주농업 신 농정체계 개편 추진단을 구성해 내달부터 '제주특별자치도 농어업·농어촌 지원에 관한 기본 조례' 등 관련 조례 개정에 착수한다.

이어 제도 정착을 위한 시범사업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하고, 농업 생산과 출하를 관리할 통합망 시스템도 구축한다.

도는 새로운 농정체계 개편을 통해 제주 농정의 신뢰성을 회복하고, 미래농업에 대한 확고한 전략과 비전을 제시하겠다는 방침이다. 농산물 시장가격 하락과 농업경영 소득 감소에 따른 농가 불안 해소에도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앞서 지난해 7월 농림축산식품부가 시행한 전국 농업회의소 공모사업에 참가해 광역자치도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오는 12월에는 사단법인 제주농업회의소를 설립하고, 제주도농어업회관에 사무국을 개소할 예정이다.

농업회의소는 농어업이나 관련 단체 등을 통합해 농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농촌을 진흥하기 위한 민간 농정기구로, 도는 제주농업회의소와 농업정책의 파트너십을 구축해 농정의 민주성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윤창완 농축산식품국장은 "개방과 고령화가 가속되고 농업인구가 계속 감소하고 있으므로 농업정책의 대전환이 필요하다"며 "제주농업회의소와 함께 농업 부문의 제주형 미래 비전과 전략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k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6: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