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FA 조영훈, NC 잔류 계약…2년 4억5천만원(종합)

베테랑 이호준, 7억5천만원 동결…원종현·최금강 1억4천만원
NC 다이노스 조영훈[연합뉴스 자료사진]
NC 다이노스 조영훈[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생애 처음으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획득한 조영훈(35)이 NC 다이노스와 잔류 계약을 체결했다.

NC는 12일 조영훈과 2년 총 4억5천만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계약금 1억원에 연봉 총액이 최대 3억5천만원이다.

NC는 "조영훈이 선수로서 보여줄 수 있는 기량이 충분하고, 솔선수범하며 묵묵히 자기 역할을 다하는 성실한 모습을 갖춘 점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FA 계약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2012년 시즌 이후 특별지명으로 NC에 입단한 조영훈은 NC가 1군에 합류한 2013년부터 베테랑 1루수로 활약했다.

조영훈은 구단을 통해 "팀에 남게 돼 너무 좋고, 계약이 늦어져 죄송하다. 선수는 야구장에서 모든 걸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하는 만큼 준비를 잘해서 2017 시즌에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신경 써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조영훈 FA 계약과 함께 NC는 2017 시즌 국내 선수 63명과 연봉 계약도 완료했다.

핵심 불펜 원종현과 최금강이 각각 1억4천만원에 도장을 찍으며 억대 연봉에 진입했다. 타자 김성욱도 1억원을 받아 억대 연봉 반열에 합류했다.

장현식은 2천700만원에서 6천400만원(137%↑), 김준완은 3천만원에서 7천만원(133%↑)으로 연봉을 끌어 올리며 각각 투수·타자 최고 인상률을 기록했다.

FA 자격을 획득하고도 이를 행사하지 않은 이호준은 작년과 같은 연봉 7억5천만원으로 최고 대우를 받았다.

2루수 박민우와 마무리투수 임창민은 각각 1억9천만원에서 2억5천만원, 1억7천400만원에서 2억2천500만원으로 연봉이 올라 2억원대 연봉자가 됐다.

한편 투수 민성기는 민태호로 개명해 2017 시즌을 준비한다.

NC와 FA 계약 체결한 조영훈[NC 다이노스 제공=연합뉴스]
NC와 FA 계약 체결한 조영훈[NC 다이노스 제공=연합뉴스]

<표> 2017 프로야구 FA 계약 현황

원 소속구단 선수명 포지션 구분 계약내용
두산 이현승 투수 신규 잔류
3년 27억원
김재호 내야수 신규 잔류
4년 50억원
이원석 내야수 자격유지 삼성 이적
4년 27억원
NC 용덕한 포수 신규 은퇴
조영훈 내야수 신규 잔류
2년 4억5천만원
LG 봉중근 투수 신규 -
우규민 투수 신규 삼성 이적
4년 65억
정성훈 내야수 재자격 -
KIA 양현종 투수 신규 잔류
1년 22억5천만원
나지완 외야수 신규 잔류
4년 40억원
SK 김광현 투수 신규 잔류
4년 85억원
롯데 황재균 내야수 신규 -
삼성 차우찬 투수 신규 LG 이적
4년 95억원
최형우 외야수 신규 KIA 이적
4년 100억원
케이티 이진영 외야수 재자격 -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6: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