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경기도당 창당…도당위원장에 김학용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바른정당 경기도당은 12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 WI컨벤션센터에서 창당대회를 열고 김학용(안성) 국회의원을 도당위원장으로 선출했다.

바른정당은 24일 중앙당 창당을 앞두고 있으며 경기도당 창당은 전국 시·도당 가운데 이날 오전 서울시당에 이어 두번째다.

바른정당 경기도당 창당…도당위원장에 김학용 - 1

초대 김학용 도당위원장은 "깨끗한 보수, 따뜻한 보수 실천이 바른정당이 나아갈 길"이라며 "경기도는 대한민국의 심장이다. 경기도당이 바른정당의 심장이 돼 따뜻한 나라를 만들고 정권을 창출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 도당위원장은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반대하고 대통령이 되면 미국보다 북한을 먼저 방문하겠다고 한다. 이런 사람에게 대한민국을 맡길 수 없다"며 "기성 정치인보다 더 정치적이고 독선적인 새누리당 인명진 목사는 개혁의 대상이지 주체가 될 수 없다"고 싸잡아 비난했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축사에서 "대한민국이 리더십, 안보위기다. 바른정당과 경기도가 중심이 돼 위기를 극복하자"며 "여기서 1승, 반기문 전 유엔총장이든 누가 나오든 2승, 문재인 전 대표든 누가 나오든 3승 해서 대한민국을 바꾸자"고 말했다.

유승민 의원은 "대한민국 보수가 망하는 시점에 바른정당이라는 새로운 정당을 시작하게 됐다"며 "정치를 바르게 하면 국민이 우리에게 마음을 열고 지지도가 새누리당, 민주당보다 쑥쑥 올라갈 것이다. 제가 밀알이 돼 같이 뛰겠다"고 말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보수의 적통을 이을 정당이 바른정당이고 앞으로 뛸 수 있는 정당이 바른정당"이라며 "경기도당이 중심이 돼 대한민국을 새로 쓰자"고 말했다.

김무성 의원은 "창당작업이 끝나면 남경필, 유승민, 오세훈 등 훌륭한 분들을 경쟁시켜서 대통령 후보로 만들어 정권을 창출하자"며 "반기문 전 총장이 바른정치를 하겠다는데 바른정당에 오지 않겠느냐. 우리 대권주자와 깨끗한 경쟁을 거치게 하자"고 말했다.

창당대회에는 정병국 중앙당 창당준비위원장, 이종구 정책위의장 강길부·홍일표·박인숙·정양석 등 소속 국회의원 10여명과 당원 500여명이 참석했다.

바른정당 경기도당은 김학용·정병국·김영우·유의동 국회의원, 김성수·김상민·황진하 전 국회의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창당준비위원회를 구성해 이날까지 당원 1천150여명을 모집했다.

도의원은 8명, 시·군의원은 17명이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에 합류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