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목포 도시재생사업 '불협화음'…시의원 8명 뒤늦게 제동

의회들 "사업 난맥…특위구성하겠다"vs 집행부 "발목잡기"

(목포=연합뉴스) 박성우 기자 = 목포시가 벌이는 도시재생사업에 대해 시의회 일각에서 사업 난맥 등을 이유로 특위구성에 나서자 집행부가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일고있다.

12일 목포시와 시의회에 따르면 목포시가 올해 완료를 목표로 2014년부터 추진중인 도시재생사업에 대해 일부 시의원이 사업 추진 과정이 투명하지 못하고 사업성과가 미흡하다는 이유 등으로 특별위원회 구성을 추진 중이다.

이 사업은 2000년 들어 급속한 쇠퇴의 길에 접어든 목원동을 중심으로 한 목포시내 원도심 일대에 대한 재생이 목적이다.

국토교통부로부터 도시재생시범사업지구로 지정돼 국비 100억원에 시비 100억원을 보탠 200억원대의 대규모 장기 프로젝트다.

유휴시설 활용 역사·문화 관광활성화, 목포특화 장터사업, 상권활성화 이벤트 및 축제, 주택개량 지원 및 경관관리, 커뮤니티센터조성 및 마을기업 추진, 도시재생기반시설 설치 등 10개 분야 28개 세부사업을 담고있다.

특위 구성을 추진중인 A의원은 세부 사업 중 게스트하우스 조성의 경우 애초 한옥 2곳으로 계획했으나 7곳으로 늘렸지만 현재 1곳만 활용이 가능하고 나머지 6곳은 신축하거나 수리 중으로 늑장·불성실한 사업이라고 비판했다.

문화예술인 및 작가의 집 조성 사업의 경우 수년전 시도, 이미 실패한 사업으로 판명이 났는데 무모하게 재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행열차 포차(포장마차) 사업도 포차를 도로에 설치 논란이 일고 11대의 포차중 6대를 외지인에게 분양, 상인들의 원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죽교동 등 3곳의 공용주차장 설치사업도 작년말 준공시점을 넘기는 등 사업 전반에 많은 문제점이 발견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 관계자는 "사업 추진과정에서 보완 개선이 필요하면 당초 계획이 변경되기도 하고 공기 등도 조정된다"며 "사업과 관련 비리나 비위 등이 발생한 사실이 없는 것은 사업이 그만큼 투명하게 추진되고 있다는 의미"라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원도심개발 사업 성격상 사업효과가 즉시 나타나기는 어렵다"며 "의회가 발목잡는다는 의심을 받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A의원은 오는 16일 열리는 임시회의때 특위구성을 제안하겠다"며 "특위 구성에 많은 의원이 공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3pedcro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6: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