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리뷰> 진정성 넘치는 6년차 '헬로비너스'의 컴백 [통통영상]

(서울=연합뉴스) 송영인 PD = 6인조 걸그룹 '헬로비너스'가 여섯 번째 미니앨범 '미스터리 오브 비너스'(Mystery of VENUS)로 1년 6개월 만에 돌아왔습니다.

헬로비너스는 2012년에 데뷔해 올해 데뷔 6년 차를 맞지만, 지금까지 음악적으로 뚜렷한 성과를 보여주지 못했는데요. 그렇기에 이번 앨범은 해체 위기가 온다는 '마의 7년'을 앞둔 헬로비너스에 중요한 전환점이 아닐 수 없습니다.

헬로비너스
헬로비너스

헬로비너스는 이번 앨범을 두고 지난 6년 동안의 성장이 집약된 '진액'같은 앨범이라고 자평했습니다. 앨범에는 지난해 디지털 싱글 형태로 선공개한 '빛이 내리면'과 '파라다이스', '런웨이' 등 3곡을 포함해 신곡 '미스터리어스'가 수록됐는 데요. 헬로비너스는 11일 열린 쇼케이스에서 발라드곡인 빛이 내리면을 타이틀곡보다 먼저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멈춰 있던 그 날에 / 다시 빛이 내리면 / 끝내지 못한 엔딩 / 다시 써내려 갈 테니"

헬로비너스
헬로비너스

빛이 내리면을 라이브로 소화한 무대는 1년 6개월이라는 긴 시간 동안 앨범 작업을 하며 대중에게 잊히지 않을까 우려했던 멤버들의 마음과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의지를 느낄 수 있는 무대였습니다.

쇼케이스 준비도 철저했는 데요. 예상 질문에 누가 어떻게 답할 것인지 준비한 것은 물론, 돌발 질문에도 혹시나 잘못 답하진 않았는지 늘 주의를 기울이는 모습은 박수 한 번 없는 언론 쇼케이스의 냉랭한 분위기를 녹일 정도로 인상적이었습니다.

헬로비너스의 나라
헬로비너스의 나라

6년 차의 여유보다는 앨범에 대한 진정성과 애정이 돋보였던 헬로비너스를 스텔라의 [K-POP리뷰]를 통해 더 자세히 만나보시죠.

syip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