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수도권서 창당 '첫발'…"친박·친문패권 뿌리뽑겠다"

서울시당·경기도당 창당대회 개최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으로부터 분당한 바른정당이 12일 수도권 조직인 서울시당과 경기도당 창당을 완료했다.

이로써 오는 24일 공식 창당 예정일을 앞두고 전국조직망 구축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이날 오전 11시 서울 서초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서울시당 창당대회에는 약 1천200여 명이 운집한 것으로 주최 측은 추산했다.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김무성 의원을 비롯해 당내 대권 잠룡으로 거론되는 유승민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등이 총출동했다.

새누리당 소속 비례대표인 김현아 의원도 자리했다.

첫 창당대회부터 메시지는 간명했다. 친박(친 박근혜)과 친문(친 문재인) 세력을 동일 선상에 놓고 '패권주의 청산'을 부르짖었다.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은 "오늘 우리는 진정으로 그 지긋지긋한 패권주의를 청산하고, 사당을 청산하고, 국민과 당원이 중심이 되는 진정한 정당을 만들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면서 "대통령도 머리 위에 군림할 수 없는 그런 정당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친노 폐족'을 말할 때 노무현정부가 어떤 정치를 했는지 다 기억한다. 국가보안법을 폐지하려 하고, 한미 FTA를 하지 말자는 사람들에게 나라 경영을 맡겨서 되겠느냐", "새누리당으로는 정권 재창출이 안 된다. 썩었기 때문"이라고 목청을 높이며 친문·친박 세력을 싸잡아 맹비난했다.

김무성 의원은 특히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 "불안한 대북관과 안보의식을 가진 사람이 우리 대한민국의 국군통수권자가 된다는 것은 국민의 생명과 나라운명에 참으로 위험천만한 일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사당(私黨)으로 전락해버린 새누리당으로서는 정권창출을 할 수 없다"며 "바른정당이 확실한 국가관과 안보관을 가진 대통령 후보로 정권을 창출해서 북한의 핵폭탄으로부터 우리 국민을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시당 위원장으로 선출된 이혜훈 의원(3선·서울 서초갑)도 "권력이 아닌 국민 만을 두려워하는 바른 정치를 시작하려 새누리당을 던지고 나왔다"며 "권력을 등에 업고 반칙과 전횡을 일삼는 패권 정치를 뿌리 뽑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오후 경기 수원에서 열린 경기도당 창당대회에서는 위원장에 김학용 의원(3선·경기 안성)이 선출됐다.

바른정당은 공식 창당대회 전까지 서울·경기를 포함 전국 9개 광역시도별 시도당 조직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바른정당 수도권서 창당 '첫발'…"친박·친문패권 뿌리뽑겠다" - 1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5: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