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시민단체 "시의회, 길헌분교 통폐합조례 부결해야"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대전교육공공성연대는 12일 시교육청의 서구 기성초·길헌분교 통폐합 추진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시의회는 통폐합 조례안을 부결시키라"고 촉구했다.

지역 27개 시민단체가 참여한 교육공공성연대는 "시·도교육청 평가 및 재정 평가를 위한 소규모 학교 통폐합 실적에 눈이 어두워 졸속으로 입안한 길헌분교 폐지 계획을 당장 백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또 "도·농 간 공동학구제를 도입해 '작은 학교'와 '마을교육 공동체'를 살리기 위한 상생 대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시교육청은 '열악한 교육여건 개선과 학습권 보호'를 이유로 기성초·길헌분교 통폐합을 추진 중이다. 시의회 교육위원회는 오는 19일 오전 10시 회의를 열어 '대전광역시립학교 설치 조례 일부 개정조례안'을 심사할 예정이다.

길헌분교는 전교생이 22명이다. 통폐합되면 3㎞ 떨어진 곳으로 통학해야 한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5: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