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북한은 적' 美틸러슨 발언에 "대북압박 의지표명"

대변인 "한미, 긴밀한 공조하에 북핵 해결 노력 지속 전개"
청문회서 증언하는 틸러슨 차기 美국무장관
청문회서 증언하는 틸러슨 차기 美국무장관(워싱턴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행정부의 국무장관 내정자인 렉스 틸러슨이 11일(현지시간) 워싱턴 상원 외교위 인준청문회에 출석해 북핵 문제와 러시아 정책 등 각종 현안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lkm@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이귀원 기자 = 외교부는 '북한은 적'이라는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내정자의 인준 청문회 발언에 대해 대북 제재·압박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틸러슨 내정자는 북한이 국제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에 심대한 위협을 가하고 있다면서 강력한 대(對) 중국 견인을 포함한 포괄적이고 효과적인 대북제재·압박을 지속할 의지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북한의 도발에 강력하게 대처하는 가운데,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이끄는 제재·압박을 지속하겠다는 향후 대북정책 방향을 시사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미국은 (미국 차기) 트럼프 행정부와의 긴밀한 공조하에 북핵과 북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틸러슨 내정자는 미국 워싱턴에서 11일(현지시간) 열린 상원 외교위 인준 청문회에서 "이란과 북한 같은 적들이 국제규범에 순응하기를 거부하기 때문에 그들은 세계에 중대한 위협이 되고 있다"며 북한을 '적'으로 규정하면서 "우리의 친구가 아닌 이들에게 자신들이 한 합의를 지키도록 책임을 물려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에 대해서는 "중국이 단지 제재이행을 피하려고 북한의 개혁(핵포기) 압박 약속을 한 것과 같은 공허한 약속들을 더 이상 받아들일 수 없다"고 지적하고,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 기업 등을 제재하는 '세컨더리 보이콧'(2차 제재)을 검토할 생각도 밝혔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5: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