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퇴직위로금 안주면 "갑질 고발" 협박한 50대 벌금형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회사로부터 권고사직 당한 데 불만을 품고 기업 대표를 협박해 억대 퇴직위로금을 요구한 50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지법 형사13단독 장민석 판사는 공갈 미수 혐의로 기소된 박모(54)씨에게 벌금 400만원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모 업체 대표이사 A씨에게 "회사가 갑질한 것으로 묘사해 SNS와 언론매체 등에 고발하겠다"며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로 협박, 퇴직위로금 등 명목으로 1억9천만원 가량을 요구한 혐의로 기소됐다.

박씨는 지난해 8월 14일 해당 업체에서 이사로 재직하던 중 권고사직을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장 판사는 "법원이 적법하게 채택한 조사에 따르면 피고인이 피해자를 상대로 돈을 갈취하려고 범행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