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화문 복원 금강송 횡령' 신응수 대목장 벌금 700만원

"고유식별 표기된 나무 밑동 잘라내 범행 은폐…비난 가능성 크다"


"고유식별 표기된 나무 밑동 잘라내 범행 은폐…비난 가능성 크다"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서울중앙지법 형사22단독 신종환 판사는 12일 광화문 복원 과정에서 고가의 희귀 소나무를 빼돌린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신응수(75) 대목장(목수)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

신 판사는 "피고인이 횡령한 소나무들은 광화문 복원 공사를 위해 특별히 국유림에서 벌채한 목재로 민간에서는 구하기 어려운 것"이라며 "공사가 갖는 의미와 중요성에 비춰볼 때 해당 소나무들은 광화문 복원에 사용되도록 용도가 엄격히 규정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도 목재를 마음대로 교체 시공해 횡령했고, 고유식별이 표기된 소나무 밑동을 잘라내는 식으로 적극적으로 범행을 은폐했다"며 "비난 가능성이 크다"고 질타했다.

신 대목장은 2008년 3월 말 광화문 복원용으로 문화재청이 공급한 최고 품질의 소나무 26그루 중 4그루를 빼돌려 자신의 목재창고에 보관한 혐의로 약식 기소됐다.

그가 빼돌린 소나무는 직경 70㎝가 넘는 대경목(大莖木) 금강송이다. 백두대간의 맥을 잇는 강원도 양양 법수치 계곡 등에서 벌채한 것으로 궁궐 복원에 요긴하게 쓰이는 재목이다.

신 대목장은 지난해 4월 법원에서 벌금 7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리자 이에 불복해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

신응수 대목장
신응수 대목장

s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4: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