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앙아 최대 스키장 카자흐 침블락, 전 세계 관광객에 '손짓'

30일 무비자 입국 허용조치에 주변 관광업계 날개 달 듯

(알마티=연합뉴스) 윤종관 통신원 = 중앙아시아 최대의 스키장인 카자흐스탄의 침블락 스키장이 만년설과 웅장한 경관을 뽐내며 전 세계 겨울 스포츠 애호가들과 관광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특히 카자흐 정부가 올해부터 한국 등 45개국 방문자들에 대해 무비자로 30일간 입국을 허용하면서 침블락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큰 폭으로 늘어나 새로운 관광명소로 떠오를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유럽인 등 전세계 관광객들이 매년 11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즐겨 찾는 침블락 스키장은 해발 3천∼4천m의 톈산 산맥에 자라잡은 천혜의 관광지로 사과의 본고장으로 알려진 카자흐 최대 경제도시 알마티에서 25㎞ 가량 떨어져 있어 접근성도 뛰어나다.

이곳 스키장은 혹한의 겨울철에도 영하 7도에서 영상 4도의 기온으로 스키와 보드를 즐길 수 있고, 날씨가 좋은 날에는 비키니를 입고 눈 위에서 일광욕을 즐기는 모습도 낯설지 않다.

침블락은 특히 해발 2천260m에서 리프트를 타고 해발 3천163m에서 톈산산맥을 하강하는 묘미를 만끽할 수 있는 장소로 꼽힌다.

일부 숙련자들은 스키장뿐만 아니라 자연스럽게 스키장처럼 형성된 인근의 연이은 산봉우리에서 하강하기도 한다.

스키장은 최대 45도에 이르는 급경사도 있지만, 평균 12∼28도의 경사를 보이고 폭은 100∼600m에 달한다.

관측통들은 카자흐 정부가 올해부터 한국, 일본을 포함한 45개 국가를 대상으로 30일씩 제한 없이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는 등 관광산업 발전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전 세계 동계 스포츠 애호가들의 발길이 내내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카자흐스탄 침블락 스키장
카자흐스탄 침블락 스키장(shimbulak.kz=연합뉴스)

keiflaz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4: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