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위야 반갑다" 충남으로 떠나는 겨울여행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해수욕장에서 겨울 바다를 감상한 뒤 홍성 남당항에서 새조개 샤부샤부를 먹고 예산 덕산온천에서 뜨끈한 온천물에 목욕한다.

아산 외암민속마을 [충남도 제공=연합뉴스]
아산 외암민속마을 [충남도 제공=연합뉴스]

청양 알프스 마을에서 신나는 얼음 썰매를 탄 뒤 보령 천북으로 이동해 굴구이와 굴밥을 먹고 부여 백제문화단지에서 전통놀이를 한다.

추운 겨울이지만 충남도내 곳곳에서 가족·연인이 함께 먹고 보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축제와 행사가 잇따르고 있다.

충남도는 설 연휴를 앞두고 마련된 겨울 여행주간(1월 14∼30일)을 맞아 도내 각종 관광지에서 할인행사가 진행된다고 12일 밝혔다.

먼저 충남의 대표 겨울축제로 자리 잡은 '제9회 칠갑산 얼음분수축제'가 본격적인 손님맞이에 돌입했다.

축제가 열리는 청양 알프스 마을에서는 얼음 썰매, 봅슬레이, 짚 트랙 체험 등을 즐기며 추위를 날릴 수 있고 다양한 얼음 조각도 만날 수 있다.

겨울 여행주간 관람료를 50% 할인하는 부여 백제문화단지에서는 제기차기, 투호놀이 등 전통놀이와 백제 의상 체험을 할 수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 방문으로 명성을 얻은 서산 해미읍성에서는 오는 28∼29일 다듬이와 삼베 짜기 등 전통공예 시연과 민속행사가 다채롭게 펼쳐진다.

홍성 남당항과 보령 천북에서는 제철을 맞은 새조개와 굴 등 싱싱한 해산물을 맛볼 수 있다.

서산 류방택 천문기상과학관, 당진 삽교호 함상공원, 서천 한산모시관 등도 입장료를 최대 50%까지 할인해 준다.

충남도 관계자는 "설 연휴를 비롯한 겨울 여행주간 도내 관광지 곳곳에서 다양한 행사와 할인 혜택이 진행된다"며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 충남을 찾아 겨울여행의 매력을 느껴달라"고 말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4: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