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반기문에 대한 판단은 정치활동 선언 이후에"(종합)

"청년에게 장학금·주거비·생활비 패키지로 묶어 지원해야"

(서울·성남=연합뉴스) 김동호 김경태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12일 오후 귀국하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 "정치를 하겠다는 말씀이 없는 분인데, 지금은 어느 것 하나 판단할 수 없는 상황으로 모든 판단은 정치 활동 선언 이후에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사단법인 '청년과 미래'(학장 이태규 의원) 주최로 열린 제6회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서 기자들과 만나 "반 전 총장의 결심이 필요한 때"라며 이 같이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어 "지금으로선 반 전 총장이 재벌을 위한 정치를 할지, 서민을 위한 정치를 할지, 누구와 함께할 것이라는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가 '자강론'을 내세우며 '연대론'에 가능성을 열어둔 주승용 원내대표 등 일부 호남 중진들과 대립각을 세운데 대해서는 "이번 주 일요일 새로운 지도부가 구성된다"면서 "지도부 한 분 한 분과 함께 심각하게 진지하게 심도 있는 논의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특강에서 "우리나라는 수출·내수·고용·인구·외교의 5대 절벽에 처해 있고 지금 가장 결핍돼 있는 것은 양극화의 문제"라면서 시대정신으로 '함께 잘사는 정의로운 대한민국, 평화로운 한반도'를 제시했다.

청년 교육 및 지원 문제에 대해서는 "다음 정부에서는 장학금과 주거비, 생활비를 하나의 패키지로 묶어 지원해야 한다"면서 "정부가 장학금 콘트롤타워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와 지자체, 민간재단 장학금도 데이터베이스화해서 사각지대 없이 지원하는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일자리를 위해 지금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대대적으로 뜯어고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박근혜 정부에서 창업 활성화의 방향은 맞고 다음 정부에서도 바뀌면 안 된다"면서도 "문제는 지금 창업자금만 지원하는 것으로, 실패하는 사람이 재도전할 수 있도록 산업 정책을 바꿔야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안 전 대표는 성남시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열린 '벤처 스타트업 창업자들과의 간담회'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기반기술과 국제 표준화 분야 투자를 강화하고 법규를 정비해야 한다며 3대 혁신 방향을 제시했다.

그는 최근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인 'CES 2017'에 다녀온 소감을 전한 뒤 정부가 해야 할 '4차 산업혁명 대비 3대 혁신 방향'으로 기반기술 투자, 국제 표준화 분야 투자, 사전 법규 정비 등 세 가지를 강조했다.

벤처 창업자들과 간담회 갖는 안철수 전 대표
벤처 창업자들과 간담회 갖는 안철수 전 대표(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12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판교스타트업캠퍼스에서 열린 '벤처 스타트업 창업자들과의 간담회-4차 산업혁명과 대한민국의 미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1.12
xanadu@yna.co.kr


kt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5: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