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년 최고 '티켓파워'는…류정한·국카스텐·김준수 등 선정

뮤지컬 남녀배우상을 받은 류정한(좌)과 신영숙[사진제공=인터파크]
뮤지컬 남녀배우상을 받은 류정한(좌)과 신영숙[사진제공=인터파크]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작년 공연계 최고의 '티켓 파워'는 누굴까.

국내 최대 티켓예매사이트 인터파크는 연간 티켓 판매량과 관객 투표를 집계하는 '2016년 골든티켓어워즈'에서 류정한이 뮤지컬 남자배우상을, 신영숙이 여자배우상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작년 '레베카', '마타하리', '잭더리퍼', '몬테크리스토' 등 4편의 뮤지컬에 출연한 류정한은 2년 연속 뮤지컬 남자배우상을 받았다.

현재 '팬텀'에 출연 중인 신영숙은 작년 '레베카', '맘마미아!, '모차르트!' 등에 출연하며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연극 남자배우상은 현재 KBS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의 민효상 역으로 인기몰이 중인 박은석이 받았다. 작년 '히스토리보이즈'와 '엘리펀트 송', '클로저' 등 세 편의 연극에 출연했다.

연극 여자배우상은 영화 '검은 사제들'로 얼굴을 알린 박소담이 수상했다. 작년 연극 '렛미인'과 '클로저' 무대에 올랐다.

국내 뮤지션 부문에서는 밴드 국카스텐이, 해외 뮤지션 부문에서는 세라 브라이트먼이 선정됐다.

특히 국카스텐은 보컬 하현우가 작년 MBC '복면가왕'에서 무려 9연승을 기록하며 국민밴드로 급부상했다.

이밖에 클래식·국악 아티스트상은 지휘자 금난새에게, 인디뮤지션 상은 스탠딩 에그에게 돌아갔다.

공연 장르를 불문하고 가장 큰 인기를 누린 배우나 뮤지션을 선정하는 인기상 부문은 김준수가 2년 연속 수상자로 선정됐다.

주·조연과 상관없이 인상적인 배역을 소화했던 배우를 꼽는 씬스틸러 상은 뮤지컬 '도리안 그레이'의 구원영이 차지했다.

한편 올해로 12회째를 맞은 골든티켓어워즈 온라인 투표에는 1만1천767명이 참여했다.

지휘자 금난새(좌)와 뮤지컬 배우 김준수[사진제공=인터파크]
지휘자 금난새(좌)와 뮤지컬 배우 김준수[사진제공=인터파크]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1: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