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영선 "朴 중대본 방문 직전 정부청사 인근서 차량 사고"

대심판정으로 향하는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 관저에서 박 대통령을 보좌한 것으로 알려진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심판 사건 4차 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대심판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1.12utzza@yna.co.kr(끝)
대심판정으로 향하는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 관저에서 박 대통령을 보좌한 것으로 알려진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심판 사건 4차 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대심판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1.12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현혜란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를 수행한 의혹을 받는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방문에 앞서 인근에서 차량 고의돌진 사고가 있었던 것으로 들었다고 했다.

12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나온 이 행정관은 박 대통령 측 이중환 변호사의 신문에 "직접 경험한 것은 아니지만, 당시 수행한 다른 직원으로부터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이 어디를 가려고 하면 적어도 많은 장비와 인력이 투입돼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것을 안다"며 중대본 앞에서 범죄로 추정되는 사고가 생겼다면 이런 위험이 해소될 때까지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이 행정관의 이 같은 발언은 박 대통령이 오후 3시 중대본 방문을 지시하고도 실제 방문은 오후 5시 15분에 이뤄진 것에 대해 박 대통령 측이 내세우는 방어 논리를 뒷받침하려는 취지로 읽힌다.

그러나 이 행정관은 자신은 단순히 사고가 있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사고의 구체적인 상황에 대해선 답변하지 못했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