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주 앙성 주민들 "수은 중독 위험…폐형광등 업체 불허하라"

(충주=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충북 충주시 앙성면 지역발전협의회는 12일 충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해 "앙성에 입주를 추진 중인 폐형광등 재활용업체가 가동되면 심각한 수은 피해가 우려된다"며 사업 불허를 촉구했다.

충주 앙성 주민들 "수은 중독 위험…폐형광등 업체 불허하라" - 1

이 단체는 "수은은 인체에 들어가면 계속 축적돼 신경세포를 마비시킨다"며 "공장이 가동되면 인체 피해는 물론 농산물 가격 폭락도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A사는 폐형광등에서 나오는 폐유리, 알루미늄, 플라스틱은 재활용하고 수은은 지정폐기물로 처리하겠다며 폐기물 처리업 허가를 충주시에 낸 상태다.

이 업체는 "형광등 수은은 고체 상태여서 인체에 무해하다"며 "국립환경과학원 기술 점검을 통과했고, 환경공단과 충주시 지도점검도 정기적으로 받을 예정이어서 아무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충주시는 수은 처리 공정 실사 등 보완 작업을 거쳐 조만간 사업 허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5: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