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관광지 한국' 인지도 1위는 태국·선호도 1위는 베트남"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지난해 관광지로서의 한국의 인지도가 가장 높은 국가는 태국, 선호도가 가장 높은 국가는 베트남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관광공사는 전문조사업체 닐슨코리아와 전 세계 주요 20개국의 남녀 1만2천 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을 한 결과 지난해 태국의 한국에 대한 관광목적지로서의 인지도가 84.0%로 나타나 1위였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2015년 태국의 한국 관광지 인지도(79.6%)보다 상승한 것이다.

관광 인지도는 여행지로서 한국의 매력 등에 대해 아는 정도를 말하는 것으로, 일반적인 국가 인지도와는 구별된다.

2위는 중국(81.6%), 3위는 인도네시아(70.9%), 4위는 베트남(69.6%), 5위는 홍콩(68.7%) 등의 순이었다.

관광지로서의 한국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은 국가는 베트남(78.3%)이었고 태국(77.7%), 필리핀(77.7%), 중국(76.8%), 인도네시아(75.9%)가 뒤를 이었다.

중국 응답자 중 관광지로서의 한국 인지도는 84.8%에서 81.6%로, 선호도는 80.4%에서 76.8%로 감소했다.

20개국 평균 인지도는 53.2%, 선호도는 57.5% 모두 3년 연속 상승했다. 특히 아시아 국가의 한국 관광 인지도는 64.1%, 선호도도 평균 67.2%로 나타났는데, 전년과 비교해 인지도는 평균 2%p, 선호도는 평균 1.5%p 올랐다.

관광공사는 지난해 한국의 관광지 인지도 상승에는 한류스타 배우 송중기를 모델로 한 광고를 하고 미국 유명 MC인 코난 오브라이언이 등장하는 글로벌 캠페인을 전개한 것이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코난 오브라이언[관광공사 제공=연합뉴스]
코난 오브라이언[관광공사 제공=연합뉴스]

실제로 이번 조사 결과 이러한 광고·홍보가 한국 방문 결정을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한 사람이 전체의 57.9%였다.

아울러 1만2천 명 중에서 앞으로 1년 이내에 한국을 방문할 의향이 있는 4천585명에게 방문 이유(중복응답)를 물었더니 "한국관광 이벤트 보고 관심이 생겨서"라고 답한 사람이 43.4%, "한국 관련 보도 및 광고를 보고 한국이 좋아져서"라고 한 사람이 39.7%로 가장 많았다.

관광공사 관계자는 "시장 분석에 기반을 둔 과학 데이터를 지속해서 쌓고 홍보 마케팅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 한국관광 인지도와 선호도 증가 현상이 실제 외국인 관광객의 방한 증가로 연결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1: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