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관 살리고, 소득도 내고…전남도 나무 1천만 그루 심는다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도가 올해에도 나무 1천만 그루를 심는다.

12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는 '숲 속의 전남' 만들기 사업 3차연도인 올해 국비와 지방비 631억원을 들여 경관 숲 1천48㏊, 난대 숲 2천195㏊ 등에 1천만 그루 나무를 심을 계획이다.

주요 수종은 황칠, 후박, 동백, 참가시, 편백, 호두, 헛개 등이다.

경관을 살리고 소득도 창출하도록 수종별로 규모화, 단지화를 유도할 방침이다.

특히 2018년 전라도 정도(定道) 1천년을 기념해 서남해안을 잇는 전라도 천년 가로수길 조성사업은 지난해 강진, 영광에서 시작한 데 이어 올해 여수, 장흥, 신안 구간으로 확대한다.

강진 주작산에 100㏊ 규모 진달래 숲을 조성하고 나주 남평 지석강변 십리송길을 담양 관방제림과 같은 명소로 만드는 등 관광 자원화도 추진한다.

관방제림
관방제림[연합뉴스 자료사진]

완도수목원에는 200㏊ 규모 동백 특화단지, 보성에는 참가시 난대 숲, 해남·완도·진도 등 남해안 지역에는 황칠 특화 숲을, 영암·영광·곡성 등 내륙 지역에는 헛개와 호두 숲을 조성한다.

주민 스스로 생활공간 곳곳에 꽃과 나무를 심는 '화목(花木)한 생활운동'도 추진할 방침이다.

전남도는 지난해 숲 속의 전남 사업을 통해 1천112만 그루 나무를 심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