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돼지고기·배추김치·쇠고기…국산으로 잘 둔갑하는 품목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4천283개 업소 적발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지난해 주요 농식품 중 원산지 표시를 가장 많이 위반한 품목은 돼지고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지난해 농식품 원산지 표시대상 26만2천개 업소를 조사한 결과 위반업소 4천283개를 적발했다고 12일 밝혔다.

돼지고기 원산지 표시 위반 단속 [농식품부 제공]
돼지고기 원산지 표시 위반 단속 [농식품부 제공]

이는 전년 대비 1.1% 감소한 것이다.

농관원은 노점상 등에 대해 지속적 지도와 홍보를 진행해 원산지 표시율이 높아졌고, 원산지 거짓 표시에 대해서는 단속을 강화했기 때문에 적발 건수가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농관원은 적발된 업소 중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2천905개 업소는 형사 입건했으며,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1천378개 업소에 대해서는 총 3억1천5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원산지 거짓 표시로 적발된 업소의 위반 유형을 보면 중국산을 국내산으로 둔갑시킨 것이 1천22개소(35.2%)로 가장 많았고, 미국산→국내산 372개소, 호주산→국내산 139개소, 칠레산→국내산 108개소 등의 순이었다.

중국산이 국내산으로 둔갑한 경우는 주로 농산물이었으며, 미국산과 호주산, 칠레산은 축산물을 국내산으로 속여 파는 경우가 많았다.

품목별로는 돼지고기가 1천356건(27.2%)로 가장 많았으며 배추김치 1천188건(23.8%), 쇠고기 676건(13.5%), 닭고기 167건(3.3%), 쌀 119건(2.4%) 등이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는 음식점(52.5%), 식육점(12.4%), 가공업체(10.0%), 슈퍼마켓(3.6%), 노점상(3.2%)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1: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