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 대중·대북 강경론 표방 트럼프 외교 방향에 '고무'(종합)

美국무 내정자 "센카쿠열도 '공동방위' 미일동맹 대상" 긍정 평가
'대북제재 한일 연대' 발언도 반색…트럼프 강력 반대 TPP는 과제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은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행정부 국무장관 내정자인 렉스 틸러슨이 11일(현지시간) 상원 외교위 인준청문회에서 중국과 북한에 대한 강경 기조를 확인하자 일단 안도하는 분위기다.

일본은 미국 대선 과정에서 미·일 동맹 재검토와 같은 트럼프 당선인의 발언이나오면서 한미일 동맹을 축으로 한 미국의 아시아 정책이 변경되는 것 아니냐고 우려해왔다.

이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지난 11월 17일 미국 뉴욕으로 달려가 이례적으로 당선인 신분인 트럼프와 만나 미일동맹의 중요성을 확인하는 등 비상이 걸렸었다.

당시 두 사람은 서로 "신뢰 관계를 구축했다"고 치켜세웠지만,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의 실제 정책이 어떤 식으로 이뤄질지는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이날 청문회에서 드러난 틸러슨의 외교 정책은 일본의 입장에서는 상당히 고무적인 내용이다.

우선 중국과의 영유권 분쟁 지역인 동중국해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에 대해 틸러스가 "일본과는 오랜 기간 동맹관계였으니, 그에 따라서 대응할 것"이라며 미일안전보장조약에 근거해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힌 점을 반색하는 분위기다.

이는 만일 센카쿠열도에서 중국과 일본의 분쟁이 발생할 경우 미국은 미일안전보장조약에 따라 일본과 함께 중국에 대응할 것임을 뜻하기 때문이다.

트럼프 당선인이 선거 과정에서 일본 측에 주일미군 주둔비용 증액을 요구하며, 만약 이뤄지지 않으면 미군철수 가능성까지 거론한 것과는 180도 다른 내용이다.

아베 일본 총리 [연합뉴스TV 제공]
아베 일본 총리 [연합뉴스TV 제공]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틸러슨의 센카쿠 열도 관련 발언에 대해 12일 정례 언론 브리핑에서 "아직 취임 전이므로 공식 코멘트는 피하고 싶다"면서도 환영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스가 장관은 "현재까지 미국과의 사이에서 여러 기회에 센카쿠열도는 우리나라의 시정하에 있으며 미일 안보조약 제5조가 적용된다는 입장은 명확히 확인돼 왔다"면서 "이런 가운데 (미국의 차기) 국무장관도 꼭 이런 입장을 따르길 바란다는 생각은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틸러슨이 중국이 군사거점화를 시도하는 남중국해에 대해서도 "중국에 인공섬 건설을 중단하도록 명확한 신호를 보낼 필요가 있다"고 밝힌 점도 좋게 평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남중국해 등에서 군사거점화를 통해 아시아·태평양 패권을 겨냥하는 중국에 미일이 공동으로 맞서겠다는 그동안의 입장과 궤를 같이하기 때문이다.

북핵 문제에 대한 틸러슨의 입장도 마찬가지다. 트럼프 당선인이 한때 거론했던 한국과 일본의 핵무장론에 틸러슨이 "찬성하기 어렵다"고 밝힌 점, 그리고 대북제재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한일과 연대하겠다고 밝힌 점에 일본ㅇ은 주목한다.

일본 정부는 트럼프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 이후인 이달 하순을 목표로 하는 아베 총리의 워싱턴 방문 및 트럼프와의 정상회담을 통해 틸러슨의 이런 정책 방향을 반영하고 이를 토대로 미일동맹을 한층 공고히 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아베 총리는 자신의 최대 역점 정책인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체결 문제를 반대하는 트럼프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설득에 나설 계획이다.

하지만 그의 반대가 워낙 강경해 방향을 돌리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취재 보조: 이와이 리나 통신원)

틸러슨 "北핵 중대위협…中 '빈 약속' 더 수용 못해"
틸러슨 "北핵 중대위협…中 '빈 약속' 더 수용 못해"(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행정부의 국무장관 내정자인 렉스 틸러슨은 11일(현지시간) 상원 외교위 인준청문회에서 북핵 문제를 중대한 위협으로 간주하고 북한을 '적'으로 규정했다. 틸러슨은 또 북핵과 관련한 중국의 대북압박 약속을 '빈 약속'이라고 비판, 대북·대중 압박을 강화할 것임을 시사했다. 사진은 틸러슨이 이날 청문회에서 발언하는 모습.
ymarshal@yna.co.kr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7: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