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다문화학생 10만명…올해 다문화유치원 90곳으로 확대

교육부, 다문화교육 지원계획…'이중언어' 시범학교 3곳 지정


교육부, 다문화교육 지원계획…'이중언어' 시범학교 3곳 지정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다문화 가정 유아들이 다닐 수 있는 유치원이 올해 전국 90곳으로 확대되고 이중언어 교육 등을 하는 초·중학교도 시범적으로 운영된다.

교육부는 '다문화 학생 10만명 시대'를 맞아 올해 이런 내용의 다문화 지원계획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현재 초중고교에 재학중인 다문화 학생은 9만 9천186명으로 전체 학생의 1.68%를 차지한다. 부모 국적은 한국계를 포함해 중국이 33.7%로 가장 많고, 이어 베트남 24.2%, 일본 13.0%, 필리핀 12.6% 등 순이다.

특히 만 6세 이하 미취학 다문화 아동이 약 11만 6천명이어서 앞으로 학령기로 진입하는 다문화 학생은 계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교육부는 다문화 학생을 위한 '맞춤형 교육' 지원을 강화하기로 하고 현재 12개 시도에 60곳인 다문화 유치원을 올해 17개 전체 시도, 90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다문화 유치원에서는 일반 아동과 함께 언어, 다문화 이해교육 등을 하며 다문화 유아의 개별 특성을 고려해 추가 지도도 해준다.

경기도 안산, 서울 영등포 등 다문화 학생이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초·중학교 3곳을 연구학교로 지정해 다문화 교육과정 운영 모델도 개발한다.

연구학교에서는 다문화 학생과 일반학생이 함께 하는 이중언어 및 외국어 교육, 세계시민교육, 다문화 이해교육 등을 교육과정에 반영해 운영한다.

다문화 학생의 진로교육 강화를 위한 연구학교도 올해 15곳 지정해 운영할 계획이다.

다문화 학생의 모국어로 소통 가능한 대학생을 멘토로 선발해 지원하는 사업도 한다. 대학생 멘토들은 특히 부모를 따라 중도에 입국한 다문화 학생, 외국인 학생을 대상으로 한국어 학습, 기초학습 지원, 가정통신문 번역 등을 도와준다.

예비 교원 단계에서의 다문화 이해교육도 강화한다.

올해부터 교원 자격증 취득에 필요한 교직 과목에 '다문화 사회에서의 교사 역할'이라는 내용을 포함하고, 현직 교원 대상 연수도 강화하기로 했다.

시도 교육청 평가 지표에도 '다문화교육 활성화 노력'을 포함할 계획이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번 다문화교육 지원계획을 통해 학생들이 문화와 인종의 차이를 이해하고 서로 배려하고 존중하는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문화교실 수업 참관하는 이준식 부총리(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다문화교실 수업 참관하는 이준식 부총리(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y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