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도매시장 설 농축산 성수품 40% 확대 공급

인천 삼산농산물도매시장
인천 삼산농산물도매시장[인천시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 농산물·축산물 도매시장이 설 성수품 공급량을 작년 설보다 약 40% 늘린다.

인천시는 설 물가 안정을 위해 사과·배·단감·감귤·밤·배추·무·양파·소고기·돼지고기 등 10개 농축산물 성수품 공급량을 작년 설 7천417t보다 41.5% 늘린 1만492t으로 늘릴 계획이다.

시는 13∼26일을 '설 농축산물 성수품 수급 안정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도매시장에서 상황실을 운영하며 시민의 설 차례상 준비와 선물 구매 편의도 지원한다.

주요 성수품 가격을 보면 사과 평균 도매가가 10kg 한 상자에 2만5천원, 배는 15kg 한 상자가 2만9천원, 소고기 국거리 600g 3만1천800원, 돼지고기 600g 1만2천원, 계란 한 판이 9천800원이다.

구월·삼산 농산물시장은 휴무일인 1월 22일 정상영업하고 설 연휴 중 28∼30일에는 문을 닫는다.

십정축산물시장은 1월 14·21일 휴무일은 정상영업하고 26∼30일은 설을 맞아 휴장한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