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금 46만원 든 지갑 주운 초등학생의 선택은?

(정읍=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한적한 길을 걷다가 현금 46만원이 든 지갑을 주웠다면 당신의 선택은?'

이런 상황을 맞닥뜨린다면 누구나 한 번씩 고민했겠지만, 한 초등학생이 망설임 없이 습득신고를 해 주인을 찾아줬다.

12일 전북 정읍경찰서에 따르면 모 초등학교 6학년 차모(12)군은 지난 11일 오후 3시 30분께 정읍시 샘골로 한 아파트 후문 부근을 걷다가 길에 떨어진 두툼한 검은 지갑을 발견했다.

지갑 습득신고하는 초등학생 [전북경찰청=연합뉴스]
지갑 습득신고하는 초등학생 [전북경찰청=연합뉴스]

지갑에는 현금 46만2천원과 회사 법인카드, 주민등록증 등이 들어있었다.

'견물생심'이 들만도 한 찰나 차군은 아버지와 함께 인근 중앙지구대를 찾아 "주인을 꼭 찾아달라"고 부탁과 함께 습득신고를 했다.

경찰은 지갑 안에 있던 주민등록증을 토대로 수소문한 끝에 지갑 주인 허모(32)씨를 찾았다.

허씨는 "돈도 돈이지만 지갑 안에는 중요한 업무용 법인카드가 있어 지갑을 분실한 뒤 참으로 막막했다"며 차군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차군은 "빨리 주인을 찾아줘야겠다는 생각만 했다.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겸손해했다.

김종화 정읍경찰서장은 "요즘 보기 드문 마음이 따뜻한 학생이며 차군의 선행은 많은 시민에게 본보기가 됐다"며 감사장을 수여했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