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아베, 아태4개국 순방…필리핀 1조엔 지원해 '중국 압박'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2일 5박6일 일정으로 필리핀, 호주,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태평양 연안 4개국 순방을 시작했다.

이번 순방은 미국 도널드 트럼프 차기 정권의 외교 정책이 불명확한 가운데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과의 연대를 확인하는 한편, 남중국해 등에서 해양 진출을 꾀하는 중국을 견제하려는 포석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의장국인 필리핀을 방문해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과 회담하고 이 지역 인프라 지원을 약속할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필리핀에 정부개발원조(ODA)와 민간투자를 합쳐 향후 5년간 1조엔(약 10조4천억원) 규모의 지원을 할 계획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지하철 정비, 지방도시에 대한 전력공급 인프라 구축 등을 도우며 필리핀에 인접한 중국을 견제하겠다는 의도다.

이와 함께 양국 관계 기관이 협의체를 구성해 두테르테가 의욕을 갖고 추진하는 마약퇴치와 갱생시설 마련 등도 도울 계획이다.

지원액 1조엔은 일본이 한 나라에 대해 지원한 액수 중 최고 수준이다. 일본은 작년에는 미얀마에 5년간 8천억엔(약 8조3천억원)을 지원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아베 총리가 올해 첫 해외방문지로 필리핀을 선택한 것은 아세안 의장국인 필리핀과의 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반미(反美)를 표명하고 있는 필리핀에 중국이 접근하고 있는 것을 경계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두테르테의 고향인 남부 다바오시도 방문한다. 이 지역에 외국 정상이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만큼 두테르테와의 개인적인 신뢰 구축에 공을 들이는 것이다.

호주 방문에서는 개정 상호군수지원협정(ACSA)에 서명한다. 작년 시행된 안보관련법제 개정으로 양국이 서로 탄약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골자다. 아베 총리는 이와 함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서의 연대 방침도 확인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인도네시아, 베트남까지 이번에 방문하는 4개국은 중국이 진출에 의욕을 보이는 남중국해와 지리적으로 밀접한 관계가 있는 곳들이다.

특히 베트남은 남중국해 문제로 중국과 긴장 관계를 가진 곳이다. 아베 총리는 베트남에서는 작년 4월 취임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등 지도부 4명과 모두 개별 회담을 갖고 해양안보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구상을 가지고 있다.

두테르테 만난 아베
두테르테 만난 아베(도쿄 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작년 10월26일 일본을 방문한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왼쪽)과 도쿄 총리관저에서 정상회담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