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요람에서 무덤까지' 생애주기별 인문교육 나선다(종합)

교육부·문체부, 인문학 진흥 5개년 계획 발표…초중고 인문교육 강화
문·사·철 기초연구 지원…고령화 등 사회문제에 인문학적 대응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정부가 올해부터 초·중·고교 교과 시간에 책읽기나 연극수업 등과 같은 인문학적 교육 활동을 한층 강화한다.

유럽의 '문화수도'처럼 다양한 전시·체험활동을 여는 '역사문화도시' 사업을 육성하고, 고령화에 대비해 독서치료를 대중화하는 등 사회문제에 대한 인문학적 대응법을 찾기로 했다.

교육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런 내용을 중심으로 하는 '인문학·인문정신문화 진흥 5개년 기본계획'을 확정했다고 12일 밝혔다.

◇ 생애주기별 연속적 인문교육…기초연구 지원도 강화

정부는 인문학 진흥 5개년 기본계획을 통해 교육·연구·대중화·행정기반 구축 등 인문학 진흥 전략을 제시했다.

기본계획에 따라 교육부는 초등학교부터 평생교육에 이르기까지 생애주기에 맞는 인문교육을 해 모든 국민이 인문학적 소양을 기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초·중등학교에서는 2015 개정 교육과정 적용이 시작되는 올해부터 국어 시간에 '매 학기 책 한 권 읽기' 활동을 하는 등 과목별 인문소양 교육을 강화하고, 자유학기제와 연계해 체험활동도 강화하는 방식이다.

인문소양을 기르기 위한 역사교육 방법과 관련해 이영 교육부 차관은 "역사교사 연구발표회를 참관해보니 전문성 있는 수업 자료가 많았는데 이런 자료가 잘 사용돼야 한다"며 "편향된 시각을 주입하려는 것이 아니라면 (노동자 인권 관련 자료 등을 활용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대학에서는 모든 계열 학생이 인문강좌 필수학점을 이수하게 하고, 인문한국(HK)연구소 일부를 지역인문학센터로 지정해 중장년층과 노년층 등 연령별 인문교육과 소외계층의 자립을 위한 인문학 강좌를 실시한다.

초중고교 인문교육 강화 방안
초중고교 인문교육 강화 방안

교육부는 인문학 전문인력 양성과 다양하고 심층적인 연구활동도 지원한다.

대학 인문역량강화(CORE) 사업을 통해 대학이 자율적으로 만든 인문교육 우수 모델을 확산시키고, 박사 후 연구원의 경우 학위취득 후 취업이 어렵지 않도록 대학과 국공립 연구기관에서의 연수 기회도 늘린다.

문학·역사학·철학 같은 기초연구 지원과 아랍어·그리스어 등 소외분야 지원을 늘리고, 최대 7년까지 중장기 연구지원을 하기로 했다.

기초연구 지원 확대 및 중·장기연구 지원 신설 계획
기초연구 지원 확대 및 중·장기연구 지원 신설 계획

교육부·문체부 출연·관련기관 자료는 물론 우리나라 전체 인문학 자료를 찾아볼 수 있는 '인문자산 원스톱 종합 포털'도 구축한다.

정부는 또, 인문학의 대중화를 위해 기존의 '인문도시사업'을 유럽의 '문화수도'처럼 '인문 역사문화도시'로 바꿔 체험 행사와 등을 강화할 예정이다.

문화수도는 유럽연합이 1985년부터 매년 유럽을 상징하는 도시 두 곳을 뽑아 연극·음악·전시 등 1년에 500개가 넘는 행사를 여는 사업이다.

◇ 인문역량 강화해 고령화·실업 해법 찾기

정부는 생활 속 인문정신문화를 바탕으로 교양을 내면화하고 삶에서 실천할 수 있도록 '인문정신문화 진흥 5개년 기본계획'도 시행한다.

문체부는 먼저, 스스로 탐구하고 성찰하는 '주체적 인문소비'를 활성화하고자 민간교육기관과 심화 강좌를 만들 예정이다.

미국 근현대시대 등 특정 국가·특정 시기에 대한 자료를 접할 수 있는 도서관·박물관·미술관 등을 훑어보는 '주제통달' 과정 등이 그 예다.

현재 약 2만5천여개인 동아리를 2021년 10만개로 늘리고, 역량있는 은퇴자가 도서관·박물관에서 좋은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도록 '인문 매개자'를 양성한다.

문체부는 인문 친화적 환경 조성에도 나설 예정인데 '공간의 인문적 활용'을 위해 공공도서관을 거점으로 카페·서점 등 민간과의 공간 나눔 협력망을 구축하고, 올해 12개 도서관·박물관의 인문 친화적 새단장(리모델링)을 지원한다.

'요람에서 무덤까지' 생애주기별 인문교육 나선다(종합) - 3

정부는 이렇게 마련한 인프라를 바탕으로 고령화·실업문제 등 사회적 과제에 인문학적 대응법을 찾을 예정이다.

예를 들면, 고령화에 대비해 올해 10개 도서관에 '독서 치유'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인문정신문화 진흥 전담기관이 일자리 창출 활동도 하게 하는 식이다.

교육부와 문체부는 이번 사업에 2천600억원(교육부 2천억원·문체부 600억원)을 지원한다. 지방자치단체가 들일 예산까지 고려하면 이번 기본계획에 쏟아붓는 돈은 더 늘어난다.

교육부 관계자는 "사회가 직면한 복잡한 문제의 해답은 통찰력·지혜·조화로운 감성같은 인문적 가치 안에 있다"며 "기본계획 수립을 계기로 인문에 대한 인식과 역량이 강화되고 국민 삶의 질이 높아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4: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