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해 영남권 국도 건설 80건에 1조710억원 투입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국토관리청은 올해 영남권 국도 건설사업 80건에 모두 1조710억원을 투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지역별로 경남 5천210억원(38건), 경북 5천500억원(42건) 규모다.

경북 청도군 국도 20호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북 청도군 국도 20호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권역별로는 거제-마산권에 918억원, 부산-울산권에 1천428억원을 투입해 대도시권 교통정체를 해소한다.

남해-하동권에는 1천382억원으로 지역 관광 활성화에 힘을 보탤 계획이다.

대구, 구미, 포항지역 주요 산업단지와 연계한 도로개설에도 2천913억원을 투입해 물류비 절감 효과를 이끌어낸다.

상대적으로 낙후한 경북 북부와 서부 경남권에는 각각 168억과 360억원을 들여 지역균형 발전을 이끌 계획이다.

이밖에 국가 지원 지방도 등 국고보조 도로사업에 4천억원을 지원한다.

민간투자사업으로는 1조4천억원을 들여 건설 중인 상주∼영천 고속도로를 올해 6월께 준공해 개통할 예정이다.

상주∼영천 고속도로가 개통하면 운행거리가 기존보다 32㎞ 줄고 운행시간도 21분가량 단축돼 연간 2천768억원의 물류비 절감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임주빈 부산국토청장은 "올해 상반기까지 연간 건설예산의 60% 이상을 조기 집행하는 등 지역 경제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0: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