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천에 휠체어컬링 위한 전용경기장 생겼다

13일 개관식…'평창 패럴림픽 준비'
스위스에서 열린 휠체어컬링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한 한국 휠체어컬링 선수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스위스에서 열린 휠체어컬링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한 한국 휠체어컬링 선수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한국 휠체어 컬링을 위한 전용 경기장이 생겨 선수들이 훈련에만 전념할 수 있게 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오는 13일 경기도 이천훈련원에서 컬링장 개관식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그동안 휠체어컬링 선수들은 전용경기장이 없어 태릉선수촌과 지방자치단체 시설, 민간 경기장을 옮겨 다니며 불편하게 훈련을 해야 했다.

전용경기장이 생기면서 휠체어컬링 선수들은 안정적으로 훈련에 전념해 내년 평창 동계패럴림픽 경기력도 끌어올릴 수 있게 됐다.

이 컬링장은 국민체육진흥기금 177억원을 투입해 2013년 착공했다.

바닥면적 4천360㎡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이며, 4개의 경기 시트로 구성됐다.

빙질 전문가가 참여해 평창 동계 패럴림픽과 같은 조건의 빙질 환경을 조성했다.

또 경기·훈련 영상을 저장해 즉각적인 피드백을 제공하는 아이피(IP) 네트워크 카메라 분석시스템을 구축해 선수들의 전략 분석도 도울 전망이다.

이천훈련원 컬링장은 휠체어컬링 선수들의 훈련 목적 외에도 다음 달 열리는 전국장애인동계체전의 휠체어컬링 경기장과 동계체전 컬링 경기장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또 해외 선수들이 평창 동계패럴림픽과 2022년 베이징 동계패럴림픽 등을 대비해 전지 훈련장으로 이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개관식에는 유동훈 문체부 제2차관과 김성일 대한장애인체육회장, 이희범 평창조직위원장, 장애인 동계종목 단체장, 휠체어컬링 국가대표 등 선수들이 참석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09: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