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 여가시간 10년전보다 줄었다…여가활동은 1위는 'TV 시청'

평일 3.0시간·휴일 5.0시간…'나홀로 여가족' 증가
국민 여가활동 1위는 TV 시청.특정내용과 상관없음 [게티이미지뱅크]
국민 여가활동 1위는 TV 시청.특정내용과 상관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우리나라 국민이 여가를 즐기는 시간이 10년 전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과 함께 여가를 보내는 경우는 줄고 '나홀로 여가'를 보내는 경우가 늘었다. 여가를 보내는 방법은 TV 시청이 가장 큰 비중이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12일 발표한 '2016 국민여가활동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들의 평일 여가 시간은 평균 3.1시간, 휴일 여가 시간은 5.0시간으로 조사됐다.

이는 직전 조사인 2014년의 3.6시간, 5.8시간에 비해 모두 감소한 것이다. 10년전인 2006년과 비교하면 평일 여가 시간은 2006년의 3.1시간과 동일하고 휴일 여가 시간은 2006년 5.5시간보다 감소했다.

여가 시간은 2010년 평일 4.0시간, 휴일 7.0시간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하강 곡선을 그리고 있다.

월평균 여가 비용은 지난해 13만6천원으로 2014년 13만원에 비해 6천원 증가했다.

작년 9월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를 관람하는 시민들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작년 9월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를 관람하는 시민들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여가를 어떻게 지냈는지 내용별로 분석해보면 가장 많이 한 개별 여가활동(복수응답·1순위 기준)은 '텔레비전 시청'으로 46.4%에 달했고, 다음이 '인터넷·누리소통망(SNS)'(14.4%), '게임'(4.9%), '산책'(4.3%)순이었다.

여가 활동 유형은 '휴식'(56.7%), '취미·오락 활동'(25.8%), '스포츠 참여활동'(8.7%) 순이었다.

여가활동을 혼자서 한 경우는 지난해 59.8%로 2014년 56.8%보다 증가했다. 반면 가족과 함께 여가를 즐긴 비율은 지난해 29.7%로 2014년 32.1%보다 감소, 1인 가구 증가 등 세태 변화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여가활동조사는 2년마다 문체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함께 실시한다. 이번 조사는 전국 17개 시도의 만 15세 이상 남녀 1만602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0: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