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늙어가는 충남…"2030년 65세 이상 노인 2배 이상 증가"

충남도 "노인문제 해결 위해 안전충남비전 2050 수립"


충남도 "노인문제 해결 위해 안전충남비전 2050 수립"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빠른 고령화로 2030년이면 충남의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현재보다 2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반면 14세 이하 유소년 인구는 줄어들 전망이다.

12일 충남도가 발표한 '충남안전환경진단'에 따르면 2014년 기준 도내 인구 211만6천830명 가운데 65세 이상 노인은 33만887명이다.

통계청 예측조사 결과를 적용하면 2030년 도내 인구는 232만3천886명으로 증가하고 노인 인구는 2014년의 2.1배인 70만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14세 이하 유소년 인구 비율은 출산율 저하 등으로 2010년 16.2%에서 2030년에는 13.1%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별로는 공주·계룡·부여·서천의 인구 증가율이 낮은 반면 노령화 지수는 높아져 노인에 대한 안전관리가 시급한 지역으로 지적됐다.

도는 연구 결과를 토대로 노인 감염병, 안전사고, 교통사고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비 태세를 갖출 계획이다.

특히 사회적 관계 복원을 통한 노인 안전 확보 방안 등을 재난안전 중장기 대책인 '안전충남비전 2050'에 포함해 문제를 해결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안전충남비전 2050 수립을 통해 노인을 비롯한 모든 연령대별로 맞춤형 안전서비스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09: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