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자정부, 4차 산업혁명 기술트렌드에 적극 대응"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행정자치부는 12일 인공지능·사물인터넷(IoT)·클라우드·빅데이터 등 기술 진화를 활용해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행자부는 이날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함께 '2017년 전자정부를 이끌 10대 기술트렌드'를 발표하면서 기존의 데이터 분석 기술에 인공지능, 니치(niche) 데이터, 로보틱스 기술 등을 더해 더 세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이터 중심 정부'로 발전할 것으로 전망했다.

니치 데이터란 기존의 빅데이터 분석에서 나아가 개개인의 소규모 데이터에 주목, 틈새(niche) 수요를 맞추는 서비스를 구현하도록 하는 것이다.

또 웨어러블 건강보조장비와 IoT 센서 등 기술을 이용해 홀몸노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행자부는 내다봤다.

아울러 도시 인프라에 빅데이터·IoT 기술을 적용해 자원 절약과 범죄예방에 활용하는 '스마트 시티 그리드' 등을 통해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일 수 있다고 밝혔다.

영국 런던 지하철에서 스마트폰으로 시각장애인에게 음성 안내를 제공하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교차로에서 자전거 속도·방향을 감지해 자동차 운전자에게 불빛 신호를 보내는 것 등이 그 사례다.

행자부는 이렇게 공공부문에서 디지털 산업 생태계를 조성함으로써 전자정부가 시장의 수요를 창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윤기 행자부 전자정부국장은 "새로운 정보통신(ICT)기술이 등장하고 융합해 발전하는 환경에서 전자정부도 혁신이 필요하다"며 "유망 기술을 적극 활용해 4차 산업혁명의 물결에 대응하는 지능형 정부를 구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7년 전자정부 기술트렌드 설명 이미지.
2017년 전자정부 기술트렌드 설명 이미지.[행정자치부 제공=연합뉴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