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독감 환자 2주 연속 감소…"유행 안 끝났으니 개인위생 주의"


독감 환자 2주 연속 감소…"유행 안 끝났으니 개인위생 주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작년 말에 급증한 독감(인플루엔자) 환자 수가 최근 2주 연속으로 줄어들었다. 그러나 유행이 끝나지는 않았으며 손 씻기 등 예방 수칙을 계속 잘 지켜야 한다고 보건당국은 권고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독감 표본 감시 결과 외래 환자 1천 명당 38도 이상의 발열과 기침, 인후통 등의 증상을 보이는 독감 의심 환자 수가 올해 1주차(1월 1∼7일)에 39.5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질본은 작년 12월 8일 독감 유행 주의보를 발령했다.

외래 환자 1천명당 독감 의심 환자 수는 유행이 시작된 작년 50주차(12월 4∼10일)에 34.8명, 51주차(12월 11∼17일)에 61.8명으로 급증한 데 이어 52주차(12월 18∼24일)에 86.2명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으며, 53주차(12월 25∼31일)에 처음 감소세로 돌아서 63.5명으로 줄었다.

특히 이번 독감 확산에서 큰 비중을 차지한 7∼18세 연령대에서 전체 외래 환자 1천명당 독감 의심 환자 수가 작년 53주차 143.1명에서 올해 1주차 73.7명으로 반감했다. 초·중·고교가 방학에 들어가면서 전파 경로가 차단된 덕택으로 보인다.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검출된 독감 바이러스는 모두 A형으로, 이보다 증상이 가벼운 B형 바이러스는 아직 검출되지 않았다.

독감 유행은 4∼5월까지 길게 이어지기 때문에 지금이라도 예방접종을 하면 A형과 B형을 모두 예방할 수 있다.

환자 수는 2주째 줄었으나 여전히 유행은 지속하고 있기 때문에 손 씻기, 기침할 때 입 가리기, 사람 많은 곳 피하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고 질병관리본부는 당부했다.

올바른 손 씻기 [질병관리본부 제공=연합뉴스]
올바른 손 씻기 [질병관리본부 제공=연합뉴스]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09: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