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눈 재앙'에 신나다 만 스키어들…폭설로 문 닫은 美스키장 속출

美캘리포니아 주 레이크 태호 북부에 내린 폭설에 파묻힌 가옥 [AP=연합뉴스]
美캘리포니아 주 레이크 태호 북부에 내린 폭설에 파묻힌 가옥 [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겨울 눈은 도로 운전자에게 재앙이지만, 스키와 스노보드 등 겨울 스포츠를 즐기는 이들에겐 축복과도 같다.

하지만 너무 많은 눈이 쌓이면 곤란하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와 네바다 주에 내린 폭설로 문을 닫은 스키장이 속출해 화제에 올랐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USA 투데이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주와 네바다 주의 경계 지역에 이번 주에만 300㎝ 넘게 폭설이 내린 바람에 인근 스키장들이 모두 문을 닫았다.

강풍을 동반한 많은 눈이 내린 캘리포니아 주 우드워드 태호 스키 구역으로 가는 도로는 이날 다시 봉쇄됐다.

주민들은 캘리포니아 주 북부 시에라 네바다 산맥에 내린 폭설을 눈(snow)과 대재앙(apocalypse)을 합친 'snowpocalypse'(눈 재앙)라는 신조어로 부른다.

캘리포니아 주 커크우드 마운틴 리조트와 네바다 주 로즈 마운트 스키 태호 리조트도 폭설 때문에 이날 손님을 받지 않았다.

80번 주간도로가 제설 작업 등으로 봉쇄된 상황에서 캘리포니아 주 동북부 슈거 볼 스키 구역과 태호 도너 다운힐 스키 구역도 스키장 가동을 멈췄다.

올겨울 캘리포니아 주 남부에 비가 자주 내리는 것과 달리 같은 주 북부인 시에라 네바다 산맥에는 많은 눈이 내려 이곳 스키장은 스키 애호가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

이번 겨울 주변 스키장에 쌓인 눈은 487㎝를 넘는다. 로즈 마운트 스키장에는 700㎝가 넘는 눈이 쌓였다.

스키장 관계자들은 이번 폭설이 지나가면 한동안 스키 타기에 쾌적의 조건을 유지해 많은 스키어가 몰릴 것으로 기대했다.

미국 기상청은 12일까지 더 많은 눈이 시에라 네바다 산맥에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새해 첫날 이후 폭설과 폭우가 번갈아 내려 캘리포니아 주와 네바다 주에 걸친 호수인 레이크 태호의 전체 수위는 30.48㎝ 가까이 상승했다.

최대 길이 35㎞, 최대 폭 19㎞로 표면적 490㎢에 달하는 레이크 태호의 이번 수위 증가량은 1천270억 ℓ에 달한다.

美캘리포니아 주 북부 폭설로 집안까지 몰아 닥친 눈 [AP=연합뉴스]
美캘리포니아 주 북부 폭설로 집안까지 몰아 닥친 눈 [AP=연합뉴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09: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