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록물 보안 지키는 국가기록원 사이버안전센터 구축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행정자치부는 국가기록원의 국가 중요기록물에 대한 사이버위협을 차단하기 위해 '국가기록원 사이버안전센터'를 구축하고 12일 개소식을 열었다.

국가기록원 사이버안전센터는 국가기록원 본원이 입주한 정부대전청사에 자리를 잡고 각종 사이버위협을 분석·탐지하고 예방·대응하는 역할을 한다.

약 9천900만건의 국가 중요기록물을 관리하는 국가기록원은 그간 기록관리 정보시스템을 자체적으로 운영했으나 각 보안장비를 상호 연계해 모니터링하는 등 통합적 관리에 어려움이 따랐다.

사이버안전센터는 국가기록원 본원과 서울·부산·대전기록관에 분산된 정보시스템으로부터 정보를 수집하고, 국가사이버안전센터·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서 최신 사이버위협 정보를 공유해 종합적으로 보안을 관제하게 된다.

본원과 소속기관이 운영하는 서버·네트워크 장애, 과부하, 성능 모니터링 체계를 3차원 맵으로 구현해 관리하고, 보안취약점 진단과 모의 대응훈련 등도 진행한다.

국가기록원 이상진 원장은 "사이버안전센터의 개소로 기록관리 정보시스템 보안 관리 능력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가 기록관리 전문기관으로서 신뢰성과 위상을 유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국가기록원 로고
국가기록원 로고[국가기록원 제공=연합뉴스]
정부통합전산센터와 국가기록원의 사이버위협 대응체계
정부통합전산센터와 국가기록원의 사이버위협 대응체계[국가기록원 제공=연합뉴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