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르사 CEO "메시 재계약, 상식선에서 접근해야"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메시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메시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의 공격수 리오넬 메시(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의 최고경영자(CEO)인 오스카 그라우 대표가 리오넬 메시와 새로운 계약에 관해 "상식선에서 판단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라우 대표는 12일 영국 공영방송 BBC와 인터뷰에서 "우리 구단은 최고의 선수를 원하지만, 우선순위로 둬야 할 것이 있다"라면서 "이성적인 판단으로 메시와 재계약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라우 대표가 메시와 재계약에 관해 '상식선'을 운운한 까닭은 일종의 프리메라리가 샐러리캡 규정 때문이다.

BBC는 "프리메라리가는 매 시즌 클럽별 선수 임금의 한도를 정해두고 있다"라며 "구단 예산의 70% 이상을 선수 임금으로 쓰지 않기로 돼 있다"라고 설명했다.

바르셀로나는 이미 네이마르, 루이스 수아레스와 재계약에 엄청난 금액을 투입했다.

메시와 무리하게 재계약을 맺을 경우, 세 선수 임금만으로도 70% 상한선을 넘을 수도 있다.

그라우 대표는 "구단 수익을 늘려 선수들에게 돌아갈 임금의 폭을 늘리는 것이 하나의 옵션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상식적으로 재계약을 논의하겠다"라고 말했다.

바르셀로나와 메시의 계약은 2018년에 만료된다.

현재 메시의 연봉은 약 1천900만 파운드(약 275억원)다. 바르셀로나의 현재 평균 연봉은 약 550만 파운드(약 80억원)로 프리메라리가 구단 중 가장 높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08: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