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멕시코 대통령 "협박ㆍ두려움 통해 투자에 영향 시도 거부"

트럼프의 멕시코 투자 저지 압박 우회 비판…"美와 NAFTA 등 협상할 것"


트럼프의 멕시코 투자 저지 압박 우회 비판…"美와 NAFTA 등 협상할 것"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가 이끄는 차기 미국 행정부와 무역, 안보, 이민 문제 등을 협상하겠지만, 국경건설 비용을 내지 않을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니에토 대통령은 이날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외교관 총회에 참석, "멕시코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의 미래를 논의할 준비가 돼 있지만 두려움이나 협박을 통해 멕시코에 대한 투자에 영향을 끼치려는 어떠한 시도도 거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더 안전한 국경을 만들기 위해 투자를 하겠지만 국경장벽은 아니다"라면서 "미국은 이민에 관한 책임을 나누고 미국 국경 남쪽으로 불법 무기가 유입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 내 멕시코 이민자들이 자유롭게 본국에 송금할 수 있도록 계속 허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국경장벽 설치 비용 부담 문제를 놓고선 트럼프 당선인에게 한 발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하면서 멕시코 투자를 막는 트럼프 당선인의 행보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당선인은 대선 운동을 벌이면서 멕시코인들을 강간범이나 범죄자로 비유하며 불법 이민을 막기 위해 3천200㎞에 달하는 국경장벽을 세우고, 설치 비용을 멕시코가 대도록 하겠다고 줄곧 주장했다.

그러나 멕시코 정부는 국경장벽 설치 비용을 부담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지속해서 밝히며 맞서왔다.

트럼프 당선인은 최근 포드와 제너럴모터스(GM) 등 미 자동차업체는 물론 일본 도요타를 겨냥해 고관세 부과 경고 등을 통해 멕시코 투자 철회를 압박, 백기 항복을 받아내기도 했다. 그는 취임하자마자 NAFTA를 전면 손질하겠다는 태세다.

니에토 대통령은 유럽연합(EU)과의 무역 부문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입장도 피력했다.

그는 "EU는 믿을만한 파트너로 EU와의 무역협정 현대화에 정책의 우선순위를 둬 12개월 내 협상을 마무리 짓겠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과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 [연합뉴스TV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과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 [연합뉴스TV 제공]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08: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