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차관보 "김여정, 北주민 통제하고 김씨 일가 신격화 선동"

맬리나우스키 인터뷰 "강제수용소·선전선동 北관리 책임자 누군지 안다…책임 물을 것"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장재순 특파원 = 톰 맬리나우스키 미국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 담당 차관보는 11일(현지시간) 미 정부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 등을 인권유린 혐의로 추가 제재대상에 올린 데 대해 "북한 주민들이 다른 세계를 모르게 하고, 김씨 일가를 신격화하고 숭배하는 시스템을 유지하기 위한 선전선동과 검열 정보를 장악한 기관을 맡은 책임"이라고 말했다.

맬리나우스키 차관보는 이날 국무부에서 한 연합뉴스·연합뉴스 TV와의 인터뷰에서 "이러한 모든 게 북한 주민들을 지배하고 인권을 인정하지 않기 위해 북한 정권이 추진하는 중요한 일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재 명단은 북한에서 발생한 최악의 인권유린에 책임이 있는 북한 정부 책임자 개개인의 신원을 확인하고, 그들의 장기적 미래가 그들이 한 일의 결과로 달라질 것이라는 점을 주지시키기 위한 것"이라며 "강제수용소나 선전선동 관리와 같은 일들에 관여하는 게 이익이 되지 않을 것이며 추후 그 일에 책임을 묻겠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대북인권 제재 발표후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맬리나우스키 美국무부 차관보
대북인권 제재 발표후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맬리나우스키 美국무부 차관보

또 이번 제재가 북한 관리들에 보내는 메시지에 대해서는 "인권유린에 가담한 이들이 누구인지 안다는 것이다. 20년 전에는 이름이 장막에 가려져 있었지만 이제는 우리가 정치범 수용소 관리에 책임이 있는 이들의 이름을 알며, 북한에 변화가 오면 이들이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 주민들에 대한 메시지는 그들이 견뎌내고 있으며 존엄을 가진 인간으로 대우받을 자격이 있음을 알며 비록 매우 어렵지만 미국과 유엔, 다른 나라들이 그들의 권리가 존중받을 때까지 같은 편이라는 점을 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맬리나우스키 차관보는 '트럼프 행정부'에서의 대북 인권 제제 지속 여부에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관련법이 정기적으로 인권 유린자 명단을 공표하도록 규정하고 있을 뿐 아니라 인권제재는 공화당과 민주당이 거의 동의하는 이슈이기 때문"이라며 "제재와 협상을 통해 이 문제를 관리할 수 있지만, 궁극적인 종식을 위해서는 한반도 통일과 북한 주민을 위한 더욱 큰 자유를 성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08: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