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서 기독교 적발시 3대가 수용소…최악의 박해국"

美선교단체, 北 16년 연속 '최악' 선정
십자가 [연합뉴스TV 제공]
십자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국제기독교 선교단체가 북한을 16년 연속 세계 최악의 기독교 박해국으로 지목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2일 보도했다.

선교단체 '오픈도어즈'는 11일(현지시간) 발표한 '기독교 박해국 순위'에서 세계 50개국 중 북한을 기독교 탄압이 가장 심한 국가로 꼽았다고 VOA는 전했다.

북한은 오픈도어즈가 발표하는 종교 박해국 순위에서 무려 16년 연속 '선두' 자리를 내놓지 않고 있다.

이 단체의 데이비드 커리 회장은 "북한의 기독교인들은 적대계층 또는 정권의 반역자로 분류되고 있으며, 김씨 일가 숭배에 대한 위협으로 간주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에서 신앙이 적발되면 일가족 3대가 평생 노동수용소에 수감될 수 있다"면서 "북한 주민이 기독교인이 되는 것은 평생 가장 위험한 결심 가운데 하나"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헌법을 통해 명목상 '신앙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일반 주민의 종교 활동을 엄격하게 처벌하고 있다.

'오픈도어즈'는 북한에 이어 소말리아,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수단, 시리아, 이라크 등의 순으로 기독교 박해가 심한 나라로 꼽았다.

nkfutu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08: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