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국무부, 北 김여정을 '검열·세뇌 공작 총책' 지목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국무부가 11일(현지시간) 발표한 2차 대북 인권제재 리스트에 포함된 북한 인사는 모두 7명.

이들 중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이는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그는 오빠의 후광에 힘입어 북한의 최고 실세로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이어 김여정도 美인권제재 명단
김정은 이어 김여정도 美인권제재 명단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소년단 창립 70돌을 축하하는 행사에 등장해 김 위원장이 11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의 대북 인권제재 리스트에 포함됐다. 사진은 김정은 뒤에서 꽃다발을 들고 있는 김여정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국무부는 지난해 7월 '최고 존엄' 김정은에 이어 김여정까지, 북한을 지배하는 3대(代) '백두혈통' 두 사람을 모두 '인권범죄자'로 낙인 찍는 강수를 뒀다.

국무부는 이날 의회에 제출한 대북 인권 2차 보고서에서 김여정을 사실상 북한의 언론 검열과 주민 세뇌 공작의 총책임자로 지목했다.

국무부는 선전선동부에 대해 "북한 내 모든 미디어를 관장하며, 특히 검열을 핵심업무로 하고 있으며, 억압적으로 정보를 통제하고 북한 주민들을 세뇌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부장인 김여정이 선전선동부 업무를 매일같이 관리하고 있다"고 제재 리스트에 포함된 배경을 설명했다.

함께 제재 대상에 포함된 김원홍 역시 북한의 비밀경찰기구인 국가안전보위부의 수장이라는 점에 초점이 맞춰졌다.

국무부는 이미 지난해 1차 보고 당시, 국가보위부가 심각한 인권 유린과 검열 통제를 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특히 보위부가 인권 유린의 온상인 정치범 수용소를 관리하는 곳이라는데 주목했다.

미 정부가 인민보안부와 함께 보위부를 '고문 기관'으로 지목한 배경이다.

국무부는 성폭행과 고문, 굶기기, 강제낙태 등 인권 탄압을 자행하는 보위부의 일상 업무를 김원홍이 지휘하고 있다고 적시했다.

국무부의 2차 보고서는 지난해 나온 1차 보고서와 마찬가지로 재판 없이 이뤄지는 살인과 고문, 성폭행, 강제노역, 강간, 강제낙태 등을 북한이 자행한 인권 유린 행위들로 기록했다.

다만 인권 탄압 실태는 1차 보고서에 낱낱이 적시된 만큼, 구체적인 사례를 담지는 않았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07: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