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RT 설 승차권 온라인 예매 먹통…미숙한 운영 '원성'(종합2보)

개통 전후 시스템 오류 등 문제 잇달아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개통 후 첫 수서고속철(SRT) 설 승차권 예매가 12일 새벽 시작됐으나 접속자가 몰리면서 사이트가 한때 먹통이 돼 이용자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SRT 명절승차권 예약전용 홈페이지는 예매를 개시한 이날 오전 6시부터 약 2시간 동안 접속이 원활하지 않았다.

접속하자마자 '사이트에 연결할 수 없음'이라는 메시지가 뜨거나 조금 후 홈페이지 화면이 나타나더라도 곧바로 접속이 끊기는 경우가 반복됐다.

여러 차례 접속을 시도한 결과 겨우 홈페이지 첫 화면이 나타났지만 예매 버튼을 누르자 '현재 2천406명이 접속 대기 중이다', '예약 접속까지 최장 60분 이상 소요될 수 있다'는 메시지가 떴다.

접속 대기자 숫자는 실시간으로 계속 줄었으나 차례가 오기 전에 사이트 접속이 다시 끊기면서 예매창까지 연결되기는 하늘의 별 따기였다.

이처럼 접속자가 폭주해 서버가 마비되면서 새벽같이 일어나 예매를 시도했던 이용자들의 항의가 빗발쳤다.

온라인상에는 '명절 SRT 열차표 사려고 새벽에 일어났는데 서버가 계속 죽는다. 몇만 명을 새벽에 깨울 거면 테스트는 했어야지', '서버 확충도 안 해놓고 예약받다가 홈피까지 먹통됐다'는 등의 비난이 이어졌다.

운영사인 ㈜SR은 인터넷 예매에 차질이 빚어짐에 따라 이날 역 창구 예매시간을 기존 오전 9∼11시에서 오전 9시∼오후 3시로 연장 운영했다.

웹사이트뿐만 아니라 SRT 모바일 앱에서도 이날 오전 일시적인 오류가 발생했다.

이 때문에 오전 열차를 이용하는 고객들은 모바일 앱을 통한 발권이나 표 반환을 정상적으로 하지 못했다.

SR 측은 이날 고객 사과문을 통해 "설 명절 승차권 예·발매를 위해 서버 확충 등 시스템을 정비하고 반복적인 시험가동을 했으나 사용자 일시 급증으로 인한 접속지연 등 예기치 않은 상황이 발생했다"며 "큰 불편을 끼친 것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시스템은 정상 가동 중이나 동일한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정확한 원인 분석과 재발 방지조치를 완료하겠다"고 말했다.

SRT는 개통 전후로 계속해서 크고 작은 운영상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다.

개통 한 달 전인 지난해 11월 시승행사 탑승권 예매 당시에는 단시간에 많은 이용자가 몰리면서 개시 30여분 만에 시스템 오류가 발생했다.

정식 개통 직후에는 카드사와 SRT 시스템 간 수신 오류로 표 반환을 신청한 승객들에게 장기간 환불 처리가 되지 않아 원성을 샀다.

먹통이 된 SRT 명절 승차권 예약 홈페이지
먹통이 된 SRT 명절 승차권 예약 홈페이지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9: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