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유가, 감산불이행 우려 진정되며 상승…WTI 2.8%↑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국제유가가 11일(현지시간) 상승 마감하며 지난 3거래일 연속의 하락 흐름에서 탈출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2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1.43달러(2.8%) 오른 배럴당 52.25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3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1.69달러(3.15%) 상승한 배럴당 55.33달러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의 감산 합의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을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이 약화하면서 가격이 상승으로 반전됐다.

최대 석유 수출국인 사우디아라비아는 일부 아시아 고객들에게 2월 공급량을 약간 줄이겠다고 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이라크가 남부 바스라 유전의 2월 생산량을 하루 평균 364만 배럴로 증가시키겠다는 증산 방침과 반대되는 것이다.

이란 테헤란의 정유소.[AP=연합뉴스]
이란 테헤란의 정유소.[AP=연합뉴스]

달러화의 약세도 유가 상승 요인이었다. 달러화는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기자회견이 투자자들에게 향후 경제전망에 대한 신뢰를 주지 못하면서 떨어졌다.

미국의 공급과잉을 재확인시키는 통계는 이날도 나왔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미국의 지난주 원유생산량이 하루 평균 895만 배럴로 작년 4월 이후 주간 단위로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미국 내 재고량 역시 지난주 410만 배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20만∼150만 배럴 증가할 것으로 봤던 전문가 예측치를 크게 뛰어넘는 수준이다.

금값은 상승했다.

트럼프 당선인의 기자회견에 따른 달러화 약세가 작용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11.10달러(0.9%) 오른 온스당 1,196.60달러로 종료되며 작년 11월 22일 이후 최고치로 올라섰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05: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