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英, 브렉시트 후 EU출신 채용시 연 150만원 부담금 부과 추진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영국 정부가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후에 EU 출신 직원을 채용하는 기업에 1인당 연간 1천파운드(약 150만원)의 '이민자 고용 부담금'을 물리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로버트 굿윌 내무차관이 이날 포스트-브렉시트 이민정책을 다루는 상원 소위원회에 출석, EU 출신에게 '이민자 고용 부담금'을 부과하는 방안이 제안돼 이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민자 고용 부담금은 오는 4월부터 EU 28개 회원국 등이 포함된 유럽경제지역(EEA) 이외 출신 이민자들을 대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굿윌 차관은 EU에서 떠나면 이 부담금을 EU 출신에게로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것이다.

그는 "영국 경제와 영국에 일자리를 찾으러 들어온 다른 나라 사람들 탓에 자신들이 간과됐다고 느끼는 영국 노동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그는 농업 분야의 경우 EU 출신 단기 노동력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하는 예외적인 제도를 운용하는 방안도 시사했다.

영국 원예산업계는 오는 2019년까지 약 9만명의 한시 노동력이 필요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영국 정부는 현재 33만명을 넘는 순이민자수를 10만명 수준으로 낮추겠다는 목표다. 이민 억제는 영국민이 브렉시트를 선택한 핵심 배경이다.

영국내에선 테리사 메이 총리가 오는 3월말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 브렉시트 협상에서 이민 억제를 우선시해 EU 단일시장과 관계를 끊는 '하드 브렉시트'를 감수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反이민을 표방한 영국독립당 나이절 패라지 전 대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反이민을 표방한 영국독립당 나이절 패라지 전 대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01: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