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국무 내정자 "러시아 미국에 위험…美 이익에 반대되게 행동"

송고시간2017-01-11 23:49

엑손모빌 CEO출신 親러시아 성향 집중 검증 "나토, 러시아 부활에 경각심 옳아"

청문회 통과 겨냥 對러시아 강경 입장 밝혀 美 러시아 정책 향방 주목


엑손모빌 CEO출신 親러시아 성향 집중 검증 "나토, 러시아 부활에 경각심 옳아"
청문회 통과 겨냥 對러시아 강경 입장 밝혀 美 러시아 정책 향방 주목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석유회사 엑손모밀 최고경영자(CEO) 출신인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내정자가 11일(현지시간) 상원 외교위가 주최한 인준 청문회에서 "러시아가 미국에 위험이 되며 미국의 이익에 반대되게 행동했다"고 밝혔다.

자신이 '친(親) 러시아' 성향이라는 조야의 우려를 불식하고 이틀간의 인준 청문회를 무사히 통과하기 위해 이러한 강경 입장을 취한 것으로 풀이된다.

틸러슨 내정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17년 인연을 자랑하는 인물로 2012년 러시아 정부 훈장인 '우정 훈장'까지 받은 인사여서 민주당은 물론 공화당 중진의원들조차 그의 성향을 문제삼고 검증을 별러왔다.

특히 미 정보당국이 최근 러시아가 트럼프 당선인을 돕기위해 해킹을 통해 대선에 개입했다고 결론을 내린 터라 이날 그가 밝힐 러시아 정책이 뜨거운 주목을 받았다.

틸러슨 내정자는 서면답변에서 "우리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이 부활하는 러시아에 대해 경각심을 갖는 것은 옳다"며 "러시아의 공격성에 대해 미국은 그간 약하고 복합적인 시그널을 보냈다"고 지적했다.

또 "러시아가 미국의 이익에 반대되게 행동했다"며 "러시아와 솔직하고 열린 대화가 필요하며 이로써 미국도 (러시아에 대한) 외교 방침을 설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상원 인준청문회에 나온 렉스 틸러슨 美국무장관 내정자
상원 인준청문회에 나온 렉스 틸러슨 美국무장관 내정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그는 "경제 지원과 경제 제재를 외교정책의 수단으로 적절하게 사용해야 한다"고 밝혀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한 러시아에 대한 서방의 경제 제재에도 사실상 긍정적 입장을 밝혔다.

그는 "미국의 리더십이 없으면 세계는 더욱 혼란과 위험으로 빠져들 것"이라고 강조햇다.

그러나 틸러슨 내정자는 러시아가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의 대통령 당선을 돕기 위해 해킹을 통해 미 대선에 개입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틸러슨 내정자의 발언이 자신의 친러시아 성향이나 트럼프와의 관계 강화를 강조한 트럼프 당선인의 발언과 크게 동떨어진 것"이라며 "러시아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요구하는 의회를 안심시키면서 자신이 국무장관이 되면 더욱 폭넓은 미국의 이익을 추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전했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1111042100002

title : 공공기관 경영평가…전문성 부족에 기준도 '오락가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