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축구 전설들 "월드컵 48개국 체제, 한국에 기회"

허정무·김주성·유상철 "이변 속출 등 변수 많아질 듯"
"32강 단판 승부, 16강 진출에 나쁜 것만은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한국 축구의 월드컵 도전사에서 한 획을 그었던 '축구 영웅'들이 바라보는 월드컵 본선 출전국 48개국 체제는 어떨까?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 사상 첫 원정 16강을 지휘했던 허정무(62)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와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한국 첫 골을 배달했던 김주성(54) 대한축구협회 심판운영실장,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유상철(46) 울산대 감독은 '긍정적 효과'에 방점을 뒀다.

이들은 참가국 확대에 따른 월드컵 경기 내용의 질적 하락과 16강 진출 가능성 저하 우려에도 "한국 축구에 나쁘지만은 않다"게 그들의 중론이다.

허정무 부총재는 오히려 "한국 축구에 기회일 수도 있다"고 한발 더 나아갔다.

허정무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 [자료 사진]
허정무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 [자료 사진]

멕시코 월드컵 때 대표팀 수비수로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를 집중 마크했던 그는 "그 때는 1954년 스위스 월드컵 이후 32년 만의 본선 무대라 준비도 부족했고, 24개국만 참가해 1승도 못거뒀다"면서 "48개국 참가로 치열한 맛은 반감되겠지만 32강부터 '서든데스' 방식이라 이변의 승부가 많이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허 부총재는 이어 "32개국이 참가했던 남아공 월드컵 때는 조별리그부터 힘들었지만, 오히려 새로운 체제에선 비교적 수월한 예선을 거쳐 32강을 통과하면 곧바로 16강이기 때문에 오히려 기회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32강부터 단판 승부이기 때문에 어떤 팀도 승부를 장담할 수 없고, 약팀들이 강팀을 잡는다면 축구팬들의 관심은 증대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멕시코 월드컵 대표팀 멤버였던 김주성 실장도 본선 48개국 참가가 가져올 '긍정 효과'에 무게를 실었다.

김주성 대한축구협회 심판운영실장 [자료 사진]
김주성 대한축구협회 심판운영실장 [자료 사진]

선수 시절 갈기 머리를 앞세워 '야생마'라는 별명을 얻었던 그는 멕시코 월드컵 때 아르헨티나전에서 박창선의 한국 축구 사상 첫 골을 어시스트하기도 했다.

김 실장은 선수 생활을 마치고 축구 행정가의 길을 걸어왔던 경력에 걸맞게 분석적인 평가를 내놨다.

그는 "국제축구연맹(FIFA)은 참가국 확대로 마케팅 수입을 증대하는 한편 출전 기회가 적었던 나라들을 끌어들임으로써 축구 시장을 넓힐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면서 "월드컵이 '최고 대회'라는 가치가 일부 퇴색될 수는 있어도 축구 변방국에 문호를 개방해 전 세계적인 관심을 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48개국 체제가 가져올 변화에도 주목했다.

그는 "아시아축구연맹(AFC)의 경우 출전 쿼터가 현재 4.5장에서 최대 9장까지 늘어난다면 현재 동아시아 주도에서 벗어나려는 아랍권 국가들의 이원화 시도를 조심스럽게 예측할 수 있다"면서 "현재 국가간 이동 거리가 멀어 선수들의 체력 부담이 크고 이동 경비가 많이 드는 약점을 안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일 월드컵 때 폴란드전에서 골을 터뜨리며 4강 진출의 발판을 놨던 유상철 감독도 선배들의 의견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유상철 울산대 감독 [자료 사진]
유상철 울산대 감독 [자료 사진]

유상철 감독은 "한 번도 월드컵에 출전하지 못했던 나라들에는 가능성이 커진다는 점에서 좋은 것 아닌가?"라고 반문한 뒤 "팀과 경기 수가 많아질수록 승부의 변수도 훨씬 다양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이어 "본선 진출 희망이 커진 나라들이 준비 과정에서 경기력 향상이 동반될 수 있다는 점에서도 긍정적"이라면서 "우리나라도 새로운 월드컵 체제로 전환하는 향후 10년간 세계적 흐름에 뒤쳐지지 않도록 철저하게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0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