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孫 "潘 만나게 될것…친박·친이와 같이하면 국민 좋아하겠나"

"文 대통령 돼도 여소야대…다당제 현실 맞는 내각제 개헌 해야"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11일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 "곧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손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 의원회관에서 사단법인 '청년과 미래'(학장 이태규 의원) 주최로 열린 제6회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서 기자들과 만나 "귀국해서 어떤 말을 하고 어떤 행보를 보이나에 달렸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반 전 총장이 과거 보수적 정치에 일관되게 몸을 담는다면 또 별개의 문제"라면서도 "우리나라를 새롭게 하는 새로운 정치에 관심을 갖고 그쪽으로 뭘 해보겠다면 모를 일"이라고 말했다.

손 전 대표는 다만 "그럴 일은 없겠지만, 반 전 총장이 친박(친박근혜)계와 뭘 한다 이러면 곤란하지 않겠나 생각한다"면서 "친박이든 친이(친이명박)든, 과거 새누리당 세력과 뭘 같이한다면 국민이 좋아하겠나"라고 지적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행사 특강에서 "이번 촛불 시민혁명으로 새누리당이 분열·해체되면서 또 하나의 당이 생겨 4당이 됐다. 이제 다당제는 현실이다. 1당이 과반을 절대 넘길 수 없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상 정권교체는 야당으로 왔지만, 야당 내 어떤 세력이 정권 장악하느냐가 과제가 됐다. 누가 대통령이 되든 소수당의, 여소야대 대통령이다. 문재인씨가 대통령이 돼도 민주당 의원 수가 나머지 당에 못미친다"고 언급했다.

손 전 대표는 "제가 생각하는 개헌 방향은 독일식 책임총리에 의한 의원내각제가 되고, 연립정부를 구성해 협치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다당제가 현실이라면, 그에 맞는 권력구조를 가져야 한다"며 내각제 개헌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야권의 선두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가 대선 후 개헌 입장을 취하는데 대해 "대선을 앞두고 시간이 없다고 하는데, 2009년 헌법개정 자문위원회가 만들어놓은 안이 있다"고 지적하며 "대통령제의 무제한적인 권력과 특권, 패권을 제거하는게 개헌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1 20: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