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 "文 재벌개혁 진정성 의문스럽다"…연일 '강공'

송고시간2017-01-11 18:54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11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전날 밝힌 재벌개혁 구상에 대해 "진성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고, 구체적 안에 대해서도 의문이 생긴다"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문 전 대표를 향해 "늦었지만 재벌개혁 대열에 함께해 주신 것에 환영한다"면서도 "사실 문 전 대표의 재벌에 대한 행보는 실망스러웠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는 먼저 문 전 대표의 재벌 관련 행적을 언급하며 "지난해 싱크탱크 발족에서 재벌개혁 대신 성장을 이야기했다", "이후 첫 일정으로 삼성, 현대, SK, LG 4대 재벌의 경제연구소장과 간담회를 열었다"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문 전 대표가 '우리 경제를 살리는데 여전히 재벌 대기업이 견인차 역할을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발언들과 행보에 비춰보면 (문 전 대표의) 재벌개혁안의 진정성을 의심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전날 문 전 대표의 재벌개혁안에 대해서도 "'실현가능한 약속'만 하겠다고 전제해 과연 근본적인 재벌개혁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문을 들게 한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실현가능한' 약속이란 근본적이고 철저한 개혁보다 재벌과 적당한 수준에서 타협하겠다는 것으로 읽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박 시장은 또 문 전 대표의 재벌개혁 구상에 "재벌경제력 집중을 해결하기 위한 근본적인 방안이 빠져있다", "경영능력이 없는 2·3세로의 불법 세습을 방지하기 위한 방안도 부재하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실현가능한' 접근 방식으로는 참여정부를 포함한 역대 정부처럼 재벌개혁은 실패할 것"이라며 "무슨 말을 하느냐가 아닌 무슨 일을 해왔고 무슨 일을 할 것인지 물어야 한다"고 우회적으로 자신의 경쟁력을 강조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