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기업·협력기업 성과공유제' 참여기업 320개로 늘린다(종합)

산업부, 올해 동반성장 지원사업 추진계획 발표
산업통상자원부 [연합뉴스TV 제공]
산업통상자원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대기업과 협력기업이 원가절감이나 기술개발로 발생한 성과를 나눠 가지는 성과공유제 참여기업을 올해 320개로 확대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성과공유제 확대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2017년 동반성장 지원사업 추진계획을 12일 내놓았다.

이 계획은 올해 상반기께 발표될 '제4차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기본계획(2017∼2019년)'에 포함될 예정이다.

정부는 대·중소기업의 상생을 위해 2008년부터 3년 단위로 동반성장 기본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4차 계획은 오는 3월까지 연구용역을 끝낸 후 이르면 4월 발표된다.

산업부는 올해 추진계획에서 성과공유제 도입기업을 현재 270개에서 320개사로 늘리고, 성과 공유 과제도 3천305건(누적)에서 4천200건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성과공유제는 기업 간 공동의 노력을 들여 거둔 성과를 사전에 정해진 방법에 따라 공정하게 배분하는 계약제도다.

2차, 3차 협력기업에도 혜택이 돌아가는 낙수 효과를 위해 지난해 도입한 다자간 성과공유제도 계속 추진한다.

동반성장지수 평가 대상 기업은 185개로 늘린다.

평가 대상 기업은 2015년 149개에서 2016년 169개 사, 2017년 185개로 꾸준히 늘고 있다.

올해는 동반성장 투자 재원 출연 시 세제혜택을 기존 7%에서 10%로 확대하고, 5가지로 제한되어 있던 지원목적을 폐지하도록 세법이 개정돼 투자 재원도 예년보다 상당폭 증가할 전망이다.

3차 기본계획(2014∼2016년) 당시 도입된 상생결제시스템을 통해서 운용된 금액은 지난해 12월 누적 기준 91조원으로 집계됐다.

상생결제시스템은 협력업체가 대기업이나 공공기관의 신용도로 현금을 조기에 조달할 수 있는 제도다.

산업부는 "중소기업이 4차 산업혁명에 맞는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제4차 기본계획을 통해 시행 중인 여러 정책의 내실을 다지면서 새로운 동반성장 체계를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13: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