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퇴진행동 "朴 세월호 업무지시 거짓 가능성…철저히 밝혀야"

송고시간2017-01-11 18:18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11일 오후 헌법재판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의 행적에 대해 헌법재판소가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퇴진행동은 전날 박근혜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에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의 행적'에 대한 답변서를 제출한 것을 두고 "세월호 참사 1천일이 지나서야 답변한 것에 대해 분노한다"며 대통령의 답변이 거짓말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답변서에서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당일 김장수 당시 국가안보실장과 총 7차례 전화통화를 하는 등 구조업무에 적극적으로 나섰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통화기록 등 구체적인 증거는 내놓지 않았다.

퇴진행동은 "김기춘 비서실장과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은 참사 당일 대통령을 대면하지도 않았고 어디에 있는지도 모른다고 했는데 통화를 했으면서도 이를 모른다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며 "전화보고와 지시가 존재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 답변서에 세월호 참사 당일 보고된 보고서가 13회로 정리돼 있으나 실제 헌재에 제출된 보고서는 3회인 점, 대통령의 지시사항이 내려온 시각을 국가안보실, 중대본 등 각 기관에서 다르게 기재하고 있다는 점도 비상식적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청와대는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과의 전화 보고 및 지시에 대한 통화기록, 그리고 대통령에게 보고한 보고서 전체를 제출해야 한다"며 "청와대가 구조 지시사항을 조작한 것이라면 헌재는 즉시 탄핵결정을 내리라"고 요구했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01221079800051

title : 부산 교육청-교총, 초등 스포츠 강사확대 등 합의